기사최종편집일 2022-07-02 01:18
연예

11살 추사랑, 미모가 엄마 붕어빵…"낮까지 정신 없이 자"

기사입력 2022.05.16 11:5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모델 야노시호가 딸 추사랑과의 근황을 전했다.

야노시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가 안 좋아서 집에서 휴식 모드입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야노시호는 침대에 누워 민낯 미모를 자랑하고 있는 모습. 딸 추사랑 역시 엄마 옆에 꼭 붙어있다. 주말 동안 침대에 누워 시간을 보내는 야노시호, 추사랑 모녀의 일상이 눈길을 끈다. 어느덧 11살이 돼 폭풍성장한 추사랑의 비주얼도 인상적이다.

더불어 야노시호는 최근 매트리스를 바꿨다고 밝히며 "사랑아 너 정오까지 정신 없이 잤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야노시호는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과 결혼, 슬하에 딸 추사랑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사진 = 야노시호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