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14:02
연예

'배앤크' 한지은 "이동욱, 상남자인데 자상해…배려 多"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22.01.29 07:0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한지은이 이동욱, 위하준과의 호흡에 대해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이하 '배앤크')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류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

한지은은 극중 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경위 이희겸 역을 맡아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이희겸(한지은)은 부잣집 딸이라는 수식어와는 어울리지 않게 류수열을 단번에 메치는 캐릭터였다.

종영에 앞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한지은은 "6개월 정도 짧지 않은 시간동안 촬영을 했는데 정말 많이 덥기도, 춥기도 했다. 또 장르의 특성도 있기 때문에 정말 많은 분들이 고생하셨다. 고생한 만큼 재미있게 봐주셔서 너무 다행이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지은은 극중 러브라인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동욱과의 호흡에 대해 "되게 좋았다. 오빠가 실제로도 츤데레 스타일이다. 상남자인데 자상한 면이 있어서 되게 빨리 친해졌다. 워낙 오빠가 너무 뚜렷하게 잘생겼지 않나. 하얗기도 하고 '차가우면 어떡하지?' 했는데 안 그렇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장난을 쳐도 되게 잘 받아주고 위트도 있고 그래서 빨리 친해졌다. 오빠가 좋은 아이디어도 많이 내주시고 연기할 때 많이 도와주셨다. 희겸이가 수열이 앞에서 많이 우는 편인데 감정 신 찍을 때도 다독여주고 배려해주고 액션 신 찍을 때도 몸 풀어주고 그런 걸 같이 했었다"고 덧붙였다.

희겸을 짝사랑하는 K, 위하준은 어땠을까. 한지은은 "하준이는 뭔가 상냥하고 묵직하다. 말수가 많은 스타일은 아니다. 묵직하면서 자상한 스타일이다. 예의도 바르고, 깍듯하고 싹싹하다. 저는 하준이한테 개인적으로 액션 욕심을 많이 부렸다"고 전했다.

또 위하준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사실 실력이 안 되는데 '나는 너의 경쟁자'라고 했다. 그러니까 하준이는 '왜 자꾸 나랑 경쟁을 하냐. 우리 같이 싸우는 것도 아니고 붙지도 않는데'라고 했다. 제가 혼자 시비 걸고 장난을 쳤는데 다 받아줬다. 제가 맨날 '너는 왜 그렇게 잘해? 보여줘, 보여줘' 했다. 화물칸 장면을 같이 찍었는데 문을 미는 것도 요령이 필요하더라. 하준이한테 요령도 배우고 좀 보완해 나갔다"고 말했다.

'배앤크'는 이중인격이라는 파격적인 설정으로 인기를 끌었다. 한지은은 "하준이 캐릭터도 부러웠다. 상대적으로 K라는 인물이 정말 자유로운 캐릭터지 않나. 희겸이랑 진짜 상반된다고 생각했다. 희겸이는 저 스스로 가둬놓은 게 있어서 좀 답답한 부분이 있었다. 더 뭘 하고 싶어도 절제하고 그랬는데 하준이가 자유롭게 할 때마다 너무 너무 부럽고 재밌어보였다"고 답했다.

또 "수열 캐릭터도 부러웠다. 배우로서 되게 해볼 수 있는 최고의 캐릭터였던 것 같다. 한 인물인데 비열할 때와 이중인격을 알았을 떄 변해가는 과정과 변한 모습 이 서사를 완벽하게 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류수열에게 이희겸 캐릭터는 어떤 의미였을까. 한지은은 "뭘까? 오빠한테 물어봐야겠다"고 고민하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근데 이 부분만은 비슷할 것 같다. 애증의 관계? 근데 희겸이는 어느 정도 이성적인 감정이 좀 있었다면 수열이는 이성적인 감정보다는 인간으로서의 애증 느낌이 컸을 것 같다. 내칠 수만은 없고 신경이 쓰이는 사람"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류수열과 이희겸은 그야말로 애증의 관계였다. 극중 류수열은 수갑을 차고 도망가는 와중에 이희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장면에서 류수열이 '희야'라고 부르는 애칭이 대본에 있었냐는 질문에 "대본에 없었다. 어떻게 아셨지? 오빠가 만들어낸 설정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한지은은 "동욱 오빠가 그런 얘기를 많이 했었다. 수열이랑 희겸이는 전 연인이라는 설정이 있지만 둘만의 서사가 탄탄하게 드러나진 않고 숨겨져 있지 않았나. 키스신에서 정당성, 개연성이 있어 보이고 갑작스러워 보이지 않으려면 우리가 같이 붙는 장면에서 멘트 하나, 제스처에서 관계성을 쌓아나가고 만들어야 될 것 같다는 얘기를 오빠가 해준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한지은에게 현장 분위기를 묻자 "좋았다. 근데 다들 힘드셨을 것 같다. 특히 동욱 오빠 같은 경우는 회차도 너무 많고 제일 힘들었을 것 같은데 막상 그게 현장에서 체감이 많이 되진 않았다.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 (상대 배우가) 그런 걸 못 느끼게 안아준 게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감독님이 워낙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기본적으로 배우를 존중해주신다는 느낌을 너무 많이 받았다. 되게 많이 열어주시고 항상 조심스럽게 얘기를 많이 해주셨다. 그런 게 하나하나 느껴졌다. 촬영 감독님도 계속 분위기를 잘 잡아주시려 좋은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다. 어떻게 해야 예쁘게 나올지 공들여서 찍어주셔서 분위기가 좋을 수밖에 없었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엑's 인터뷰②]에 계속)

사진=시크릿이엔티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