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7 23: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오정연 "딸내미 밥 해주러 제주서 온 母"…행복한 '불혹 생일'

기사입력 2022.01.19 17:23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자신의 생일을 축하해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오정연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일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 참말로 감사합니당! 덕분에 외롭지 않게 감동의 하루를 보내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FC아나콘다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오정연의 모습이 담겼다. 1983년 1월 18일 생으로 올해 40세 생일을 맞은 오정연은 '아나콘다 긍정녀'라고 적힌 주문 제작 케이크와 '골때녀' 제작진이 선물한 꽃다발 등을 인증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그는 "불혹 맞은 딸내미 밥 한 끼 해주시려고 제주에서 잠깐 올라오신 천사 같은 울 엄마께 무한영광을 돌리며"라며 어머니께도 인사했다. "한 살 더 먹었으니 좀 더 성숙하고 현명하고 여유로워져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라며 재차 감사를 전했다.

한편, 오정연은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아나콘다 팀의 골키퍼로 활약 중이다.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