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6 2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경관의 피' 조진웅 "브로맨스는 그만…여배우들과 작업 원해" (인터뷰)

기사입력 2022.01.07 10:5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진웅이 여자 배우들과의 작업을 원한다고 밝혔다. 

배우 조진웅은 7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박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 경찰 최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담은 범죄 수사극. 조진웅은 독보적인 검거율을 자랑하는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조진웅은 최우식과의 브로맨스를 그린다. 앞서 진행된 시사회서 브로맨스를 그만하고 싶다고 밝혔던 그는 해당 발언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안 그렇겠냐. 계속 이럴 수는 없지 않나"라고 운을 뗀 그는 "브로맨스 좋지만, 필요하다면 여배우분들과 작업을 (하고 싶다)"며 "물론 저도 그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브로맨스 그만하고 싶단 건 농담이다. 정말 유머고, 코미디 그런 느낌"이라고 짚은 뒤 "상당히 이미지가 그렇게 정형화 되지 않을까 싶었다. 여배우분들이 저를 참 좋아하실 건데. 제가 덩치가 커서 제 옆에 서면 굉장히 왜소해 보인다"며 여배우들과의 작업을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함께 작업하고 싶은 여배우가 있느냔 질문엔 "지금도 작업을 하고 있다. '데드맨'에서 김희애 선배, (이)수경이하고 같이 하고 있다"며 "오프닝 시퀀스를 찍고 왔는데 아주 잘 나왔다"고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경관의 피'는 지난 5일 개봉했다.

사진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