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2 15: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지옥' 김현주 "연상호 감독, 유쾌해…연기 시범은 방해되기도" (인터뷰)

기사입력 2021.11.26 12:1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김현주가 연상호 감독과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김현주는 26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관련 화상인터뷰를 진행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이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현주는 '지옥'에 이어 현재 촬영 중인 '정이'로도 연상호 감독과 함께하고 있다. 연상호 감독과의 작업은 어땠을까. 

"사람을 보고 작품을 선택하진 않지만 영향은 있다. '지옥' 촬영 현장이 좋지 않았다면 '정이'를 안 하지 않았을까"라고 운을 뗀 그는 "연상호 감독님은 확고한 자기만의 세계관이 있는 분이다. 처음엔 대화가 통하지 않고 자기것만 고집하는 사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넓은 시야에 유쾌함도 넘치게 갖고 있더라. 즐거운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민혜진 캐릭터에 대해 크게 나눈 대화는 사실 없다. 웹툰 원작이 있고, 새로 창작해야 하는 캐릭터가 아니라 웹툰을 기반이지 않나. 전적으로 날 믿고 맡겨주셨다. 그 부분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연상호 감독이 연기 시범을 보여주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때로는 방해가 되기도 한다. 너무 과한 연기를 보여주셔서 '정말 그렇게 해요?'라는 질문을 많이 하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긴 후 "그렇지만 노력해주시는 모습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