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04:41
연예

남보라 "13남매 장녀 고충, 동생 먼저 하늘나라 보낸 후 삶의 위기"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1.10.30 06:20 / 기사수정 2021.10.30 14:4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남보라가 13남매 장녀로 살아가는 고충과 동생을 먼저 하늘로 떠나보낸 후 느꼈던 슬픈 심경을 털어놓았다.

2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남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남보라는 "내가 장녀가 된 것이 나의 선택은 아니지 않나. 그런데 장녀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 힘들다는 생각을 했다. 동생들은 나를 '엄니(엄마+언니)로 부른다. 나도 그냥 한 사람의 자녀로 살고 싶은데, 또 동생들에게 당장 무언가를 줄 수 있는 사람이 저이고 동생들이 저를 따르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지금처럼 됐다. (예전부터) 육아는 잘했다. 습득력이 빨라서 잘 배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남보라의 얘기를 들은 오은영은 "살면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있다. 우리가 어떤 부모 밑에서 태어날 지 선택할 수 없지 않냐. 장녀의 책임과 주도권을 추구한 성향이 공존했을 것이다'라며 "혹시 인생에서 가장 큰 위기가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남보라는 "정말 큰 위기가 있었다. 제가 동생을 먼저 보내야 되는 그런 일이 있었다. 그 때도 집에 가서는 울 수가 없었다. 부모님이 너무 많이 힘들어하시기 때문에 악착같이 버텼었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슬픈 마음은 슬퍼해야 한다. 그런데 그것을 마음 안에 묻고 안 슬픈 척 하는것이 동생들을 건사하고 힘을 내는 것이라 생각했을 것이다. 힘들었을 것이다"라고 위로했다.

또 '동생이 세상을 떠나고 나서 혹시 '나도 살아서 뭐해' 이런 생각이 들었던 적 있나'라고 묻는 말에는 "그 이후로는 자주 들었다. 그 전에도 '다 끝내버리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진지하진 않았다. 그런데 사실 컴퓨터도 전원 버튼을 끄면 쉬지 않나. 그런데 사람의 삶이라는건 전원 버튼이 없이 계속 작동이 되니까, 어느 순간 꺼져가는 컴퓨터가 부럽더라. 나의 전원은 언제 꺼질까 싶었다. 그 뒤로 죽음에 대해 좀 더 가깝게 생각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