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9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찐친 케미"…공효진X이천희X전혜진, 재미 자신한 '오늘 무해' [종합]

기사입력 2021.10.14 15:06 / 기사수정 2021.10.14 16:0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찐친 케미를 자신했다.

14일 온라인을 통해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과 구민정 PD가 참석했다.

'오늘 무해'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섬 죽도에서 일주일 동안 펼치는 탄소제로 생활 도전기. 세 사람이 필(必) 환경 시대를 맞아 최소한의 물건으로 자연에서 흔적 없이 머무는 탄소 다이어터 생활 도전을 담는다.

특히 '오늘 무해'는 공효진이 공동 기획으로 참여하고 20년 친구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함께 하는 예능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 저탄소에 집중한다는 점에서 기존 예능과 차별화를 이루고 있다.

이날 구민정 PD는 "'오늘 무해'는 공효진 씨가 직접 기획에 참여해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다. 또 촬영 중에 즉흥적으로 한 것들이 많은데 이런 부분들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할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공효진은 "제가 기획을 했지만 다 같이 만들어낸 아이디어였다. 탄소 배출을 자제해 나무 만그루를 지켜야 하는데 정말 혈안이 돼 나무를 지켰다. 저희가 몇 그루를 지켜냈는지 재밌게 봐달라"고 강조했다.

전문 예능인이 없다는 우려도 단숨에 불식시켰다. 공효진은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 1회를 보고 말씀해 달라"면서 "제 전문 분야가 아니라 걱정되지만 그간 다른 예능에 출연했고 '계속 나왔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로 이 방면에 소질이 있다. 저 웃긴 사람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효진이 제작진 또한 세 사람만 출연하는 예능에 불안해했다는 에피소드를 전하자, 구민정 PD는 "흔히 말하는 예능의 공식들이 있지 않나. 그런 것들을 효진씨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계속 얘기해 주셔서 세분만 모시고 하게 됐다. 결론적으로 믿고 가게 됐다"고 신뢰를 드러냈다. 

이에 공효진은 "우리 셋이 있으면 진짜 재밌다. 예의를 차려야 하는 동료가 아니라 진짜 친구라서다. 저는 카메오 출연 이야기가 나오면 늘 이천희 씨를 떠올린다. 혜진 씨는 '네멋대로 해라'에서 제 동생으로 나왔다. 작품을 같이 했던 두 사람이 (결혼을 해) 같이 보는데 현재 사는 곳도 비슷하다. 술 먹고 그 집에서 자고 올 정도의 사이다. 진짜 친한 사람들의 케미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이천희 역시 "보통 예능의 공식이 있지 않나. 우린 그런 거 없이 그냥 생활이었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공효진은 "얻어걸린 (재밌는 상황)들이 꽤 있었다. 방송에 섭외하고 싶은 캐릭터 분들도 몇 분 있었고, 동물들이나 새로운 상황들도 있었다. 전화 연결되신 분들도 있었다"며 "어떤 프로그램인지 궁금하다면 첫 회를 꼭 본방사수 해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14일 목요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