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21:44
연예

'안다행' 허재·김병현·전태풍·하승진, 혹4 '갯벌 낙지잡이'…최고의 1분 [종합]

기사입력 2021.10.12 09:1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혹4' 허재와 김병현, 전태풍과 하승진이 새로운 케미로 '안다행'을 제대로 '캐리'했다.

11일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선 '원조 혹 형제' 허재와 김병현, 그리고 '새로운 혹' 전태풍과 하승진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 가운데 5.8%(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 2주 연속 동시간대 월요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에 올랐다.

허재와 김병현은 안정환과 현주엽의 등쌀에서 벗어나 자급자족 라이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리고 이들과 함께하는 특별 손님 전태풍과 하승진. 네 사람은 본격적인 식재료 준비를 위해 갯벌로 나섰다.

전태풍과 하승진의 갯벌 '낙지잡이‘ 장면에선 시청률이 7.5%까지 치솟아 '안다행'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때 코트를 누비던 두 사람은 낙지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쳤지만 몸조차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애꿎은 삽만 두 동강 내는 모습을 보이며 새로운 혹의 탄생을 알렸다. 허재는 쥐가 났다는 두 사람을 향해 "내가 낙지를 잡으라고 했지 언제 쥐를 잡으라고 했냐"고 버럭 소리를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혹4‘의 진짜 문제는 바로 요리였다. 낙지볶음소면과 낙지튀김을 저녁 메뉴로 선정했지만, 그 과정조차 순탄치 않았다. 소면을 삶는 물에 멸치를 넣고, 기름에 튀김가루를 쏟아붓는 등 경악스런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이러한 '혹4'의 자급자족 라이프에 스튜디오의 안정환과 빽토커 현주엽은 시종일관 "미치겠다"는 안타까운 탄식과 함께 촌철살인 사이다 관전평을 쏟아내 폭소를 불렀다. 이에 더해 방송 말미 또 다른 깜짝 손님의 등장까지 예고된 가운데 이들이 무사히 섬에서 생존할 수 있을지, 다음 이야기는 오는 18일 오후 9시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