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정재·박해수 '오징어 게임', 상금 456억 걸린 한국형 서바이벌 [종합]

기사입력 2021.09.15 12:2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한국형 서바이벌 '오징어 게임'이 안방을 찾는다. 

15일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허성태, 위하준과 황동혁 감독이 참석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황동혁 감독은 "어릴적에 골목이나 운동장에서 하던 놀이를 어려움에 몰린 사람들이 다시 모여서 큰 상금을 걸고 다시 하게 되는 이야기"라며 "6개의 게임이 등장하는데, 그중에 오징어게임을 제목으로 선정한 이유는 어릴적에 한 가장 격렬하고 육체적인 놀이였다. 가장 상징적으로 은유하는 게임인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2008년부터 '오징어 게임' 시나리오를 구상했다고 밝혔다. "만화가게에 다니며 서바이벌 만화를 봤다. 한국식 서바이벌을 구상하다 2009년 대본을 완성했다. 당시만 해도 생소하고 잔인해서 '상업성이 있겠냐', '난해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고 투자도 잘 안 됐다"는 그는 "10년이 지나 다시 얘기를 꺼내보니 말도 안 되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이야기가 현대에서 일어나는 일이더라. 코인 열풍이라든지, 잘 어울리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배우들은 이러한 황동혁 감독의 시나리오에 매료돼 작품을 선택했다. 먼저 이정재는 "시나리오가 여러 상황과 감정이 잘 녹아있더라.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 게임이 도대체 어떻게 구현을 잘 해낼 수 있을까 궁금증이 있었는데, 세트장 가는 날이 기대가 되고 재밌기도 했던 작품"이라고 말했고, 박해수 또한 "시나리오에 각자 인간군상이 나오는데 심리변화들이나 성장해가는 과정 이런 모습이 너무 매력적이고 흥미로웠다"고 짚었다. 

이어 정호연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 밤 늦게 읽기 시작했는데 끝까지 새벽까지 한번에 읽었던 기억"이라고 밝혔고, 위하준은 "대본을 빠르게 재밌게 읽었다. 충격적으로 다가왔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정재는 극중에서 사회에서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벼랑 끝에 몰려 게임에 참가한 기훈 역을 맡았다. 그는 "변신까지는 아니다. 내가 저렇게 연기를 했나 하고 웃었다. 뇌가 없나 싶었다"는 말로 기존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예고했다. 

박해수는 냉철함을 잃지 않는 참가자 상우로 분할 예정. "잘못된 선택으로 나락으로 떨어졌고 유일한 희망으로 이 게임에 참가하게 된다"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한 그는 "상우의 속마음을 읽기가 참 어려웠다. 상우의 외적인 변화보다 심리적 변화가 큰데, 어떻게 변하는지 유심히 보시면 더 재밌을 것"이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또한 정호연은 거칠게 살아온 새터민 새벽을, 허성태는 폭력으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조폭 덕수를 연기했다. 위하준은 실종된 형의  행방을 쫓다 서바이벌 현장에 잠입하게 되는 경찰 준호 역을 맡았다. 

'오징어 게임'에선 화려한 세트가 볼거리가 될 예정이다. 황동혁 감독은 "모든 세트를 만들어 지었어야 했다. CG를 최대한 안 쓰고 연기와 액션을 해나갈 수 있는 공간이길 바랐다. CG 분량을 줄이고 규모를 최대한 키우려고 했다. 보통 이런 서바이벌물을 보면 공간 자체가 공포감을 자아내지 않나. 어릴적 추억으로 돌아가는 그런 콘셉트라 아이를 배려한 공간처럼 만들었다"고 말했다. 

배우들은 촬영을 하며 세트에 감탄하기도 했다고. 이정재는 "첫번째 게임 세트가 가장 인상이 깊었다. 실제로 그렇게 큰 세트장일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다. 대부분이 컴퓨터 그래픽의 도움을 받는데 실제로 그걸 다 만들었더라"고 말했고, 위하준은 "상상 이상의 세트라 신선했고 놀랐다. 개인적으로는 놀이터 세트가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 한편으로는 이 공간에서 사람들이 죽어나가고 이런 게 더 공포감이 들었다"고 밝혀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공개 예정이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