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유미업' 윤시윤 "발기부전 환자 役? 망설임 NO...흥미요소일 뿐" (인터뷰)

기사입력 2021.09.14 15:09 / 기사수정 2021.09.14 15:1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배우 윤시윤이 드라마 '유미업'을 통해 발기부전을 앓는 캐릭터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달 31일 전편 공개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이하 ‘유미업’)은 고개 숙인 30대 용식(윤시윤 분)이 첫사랑 루다(안희연)를 비뇨기과 주치의로 재회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인생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섹시 발랄 코미디다.

윤시윤은 발기부전이 찾아온 위기의 공시생 도용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용식과 루다는 서로가 서로에게 자존감을 ‘우뚝’ 세워줄 존재가 돼주면서 섹시하고 발랄한 30대의 성장기를 선보였다.

윤시윤은 엑스포츠뉴스와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서 '유미업'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시윤은 ‘발기부전’이란 파격적인 소재에 대해 "주제 자체가 민감할 수 있고 망설일 수 있지 않았냐고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 어떤 장애물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라고 자신 있게 전했다.

그러면서 윤시윤은 "드라마라는 게 시청자분들이 접근하실 때 '어떤 드라마야?'라고 물었을 때 짧고 흥미롭게 설명할 수 있는 게 좋은 드라마라고 생각했다. 발기부전 환자가 첫사랑 의사와 함께 치유해가는 이야기. 그 힘과 파급력이 드라마를 해보고 싶게 만들었던 것 같다. 저뿐만 아니라 시청자분들도 발기부전에 대한 소재에 거부감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흥미 요소로서 접근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사진=블리스미디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