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3:47
연예

연정훈, 역대급 공포 유발 미션에 당혹 "이게 진짜 공포감이" (1박2일)

기사입력 2021.09.05 16:3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1박 2일'이 초고난도 미션으로 역대급 공포감을 유발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의 '여름 노래 큰 잔치'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무더위 속 야외취침을 피하기 위한 여섯 남자의 고군분투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름밤을 시원하게 물들일 '오락가락 풍선 잔치 열렸네' 미션이 시작된다. 더위에 지친 연정훈은 미션의 이름을 듣고 "물풍선이면 좋겠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하지만 곧 등장한 예사롭지 않은 미션 도구에 딘딘은 "고대 시대 고문 같기도 해"라고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또한 두 눈을 가린 채로 진행되는 방식에 라비는 "이런 무서운 건 누가 짜는 거야?"라며 감탄하기도. 이어 연정훈과 문세윤의 대결이 펼쳐지기에 앞서 연정훈은 "이게 진짜 공포감이…"라며 당혹감에 말을 잇지 못한다고 해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나머지 멤버들은 제작진과 찰떡 호흡을 발휘, 숨 막히는(?) 리액션으로 연정훈과 문세윤을 깜짝 놀라게 할 반전을 선사한다. 이러한 사실을 모르는 두 사람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미션에 열중하며 치열한 대결을 펼쳐 현장에 웃음 폭탄을 터트린다고.

과연 연정훈을 당황하게 한 미션의 정체와 멤버들과 제작진의 한통속 작전은 무엇인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5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

사진=KBS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