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8:08
연예

홍진영, 논문 표절로 하차→제작진 "분량 최소화, 양해 부탁" (AI vs 인간)[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2.15 06:30 / 기사수정 2021.02.15 10:16

강다윤 기자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였던 홍진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14일 방송된 SBS '세기의 대결-AI vs 인간'(이하 'AI vs 인간')에서는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홍진영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AI vs 인간'에서는 두 번째 대결 AI와 작곡가의 트로트 대결을 앞두고 자막이 띄워졌다. 논문 표절로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홍진영의 출연분이 있기 때문.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출연자 홍진영 씨가 녹화 완료 후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는 일이 발생했다. 제작진은 작곡 편의 방송을 놓고 많은 고민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녹화분을 폐기하기엔 이 프로그램의 진짜 주인공인 AI 개발자와 작곡가와 6개월간 땀 흘린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다. 홍진영 씨 분량을 최소화해서 방송하고자 한다. 불가피한 진행 멘트와 가창(노래도 1절로 축소)을 제외한 15분가량의 홍진영 씨 출연분을 모두 삭제했다"라고 시청자들의 양해를 구했다.

홍진영은 MC 전현무가 "한 명의 트로트 가수가 나온다. 의뢰인이 들어보고 마음에 드는 곡을 선택하게 된다. 최종 선택하게 된 곡이 AI가 작곡한 곡일지, 인간이 작곡한 곡일지"라고 대결 방식을 설명한 뒤 등장했다. 해당 트로트 가수가 홍진영이기 때문.

홍진영은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홍진영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홍진영이 AI 작곡가와 김도일 작곡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AI 작곡가와의 만남에서는 홍진영의 모습이 상당수 편집됐지만, 김도일 작곡가와의 만남에서는 홍진영이 "작곡가 김도일 선생님"이라며 "인간계의 작곡계의 AI"라고 김도일 작곡가를 소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홍진영은 김도일 작곡가에게 "선생님 앞에 카메라가 있다. 카메라로 작곡을 한번 해보신다면"이라고 즉석 작곡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후 홍진영은 AI 작곡가와 김도일 작곡가의 트로트 무대를 가졌다. 첫 번째 곡 '텔레파시'에서 홍진영은 특유의 '뽕 끼'를 뽐내며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어 두 번째 '사랑은 24시간'에서는 농익은 매력을 선보이며 여유로운 무대 매너를 뽐냈다.

홍진영의 최종 선택은 '텔레파시'. 텔레파시는 김도일 작곡가의 곡이었다. 홍진영은 "익숙한 건 절대 이길 수가 없다"라며 최종 선택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무대가 끝난 뒤 제작진은 또 한 번 자막으로 설명을 덧붙였다. 제작진은 "이 곡들은 작곡 AI와 김도일 작곡가를 위해 음원으로 출시된다"라며 "홍진영 씨는 이 노래들로 어떠한 활동 계획도 없으며 출연료와 음원 수익 전부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강다윤 기자 k_yo_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