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33
연예

'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 외도 덜미 잡혔다…극적 엔딩

기사입력 2021.01.25 10:1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성훈이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극적 엔딩으로 몰입도를 수직상승시켰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는 성훈(판사현 역)의 외도용 휴대전화가 아내 이가령(부혜령)에게 들통나면서 긴박감 넘치는 전개가 그려졌다. 

앞서 판사현(성훈 분)은 때아닌 돼지 태몽을 꾸게 되면서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남편의 외도를 상상도 못 했던 부혜령(이가령)과 달리, 누군가와 애틋하게 통화하는 판사현의 대비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판사현의 의뭉스러움이 드러났다. 로펌 사무실로 찾아온 부혜령이 “집에서 봐도 되잖아”라며 퇴근을 재촉했지만, 되레 그녀의 잠을 헤칠까 걱정된다며 자연스럽게 대화 주제를 전환해 의심을 피했다. 

또한 판사현은 이시은(전수경)과 박해륜(전노민) 부부의 이혼 소식을 전해들었다. 그는 “같은 남자로서 이해돼?”라며 묻는 부혜령의 말에 판사현은 “양쪽 말 들어봐야지 뭐”라며 짐짓 놀라면서도 태연하게 행동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엔딩에서는 부혜령에게 외도의 덜미가 잡혀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평소 사용하는 것이 아닌 붉은색 휴대전화로 누군가와 통화하는 현장이 발각된 것. 판사현은 숨겨둔 휴대전화를 아내 부혜령이 꺼내 들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앞으로의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호기심을 폭발시켰다.  

한편 성훈 주연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