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08:14
연예

"한강 입수·고기 쏠 것"…'MBC 연예대상' 김구라→이영자, 웃음 넘쳤던 공수표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2.30 10:30 / 기사수정 2019.12.30 10:20

이송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MBC 방송연예대상'의 대상 후보들이 공수표 공약을 남발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29일 방송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는 대상 후보들의 각양각색 공약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연예대상에서 공개된 후보는 총 6명이었다. 이영자, 유재석, 김구라, 박나래, 김성주, 전현무는 각자 대상 소감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앞서 연예대상이 시작되기 전부터 이미 MBC는 박나래-유재석 2파전으로 예측된 상황이었다.

대상 후보들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가장 먼저 이영자는 "상아 상아 내 상들아, 1년 겨우 버티고 남에게 가는구나"라며 "나도 안다. 내가 '구색'이라는 것을. 내가 대상이 아니라는 걸"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구색이 이렇게 인기 단어가 될 줄 몰랐다는 전현무의 말처럼 이영자는 대상 후보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아닌 것 같다"라고 이야길 했다.

유재석은  "저는 오늘 박나래 씨가 수상을 했으면 좋겠다. 작년, 재작년에도 유력했지만. 올해 좀 박나래 씨가 받았으면 한다"고 올해는 박나래가 받을 때라는 것을 강조했다.

최근 SBS 연예대상에서 이미 대상 후보와 관련해서 일침을 날려 이슈가 됐던 김구라는 이번 MBC 연예대상에서도 박나래에게 지지의 목소리를 더했다. 전현무 역시 스스로를 구색이라고 표현하기도. 

이후 이영자, 유재석, 박나래, 김구라, 전현무, 김성주까지 여섯 명의 연예대상 후보들은 '올해의 예능인상'을 모두 수상했다.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한 이들은 각각 공약을 뽑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공약은 후보 중 한 명이 대상으로 선정됐을 경우, 이행하는 것이었다. 

프로그램 설명을 들은 김구라는 "이건 대상 받은 사람만 하는 거냐"라고 물으며 "아무거나 고르죠. 와사비 퍼먹기, 한강 입수, 다 하겠다. 뭐가 문제냐"라고 의기양양한 말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 이야기를 듣던 이영자 역시 갑작스럽게 자리를 옮기며 "아무래도 저는 구색인 것 같다"며 김구라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이를 보던 유재석은 "저도 김구라 씨처럼 하고 싶은데 저는 위치가 좀 애매하다"며 "나래 씨는 확실히 조심해야 하고 저는 좀 애매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현무는 "우리 구색들부터 먼저 뽑겠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가장 먼저 김구라는 '지압판 제자리 뜀뛰기 20회'를 뽑았다. 그는 "뭐 바늘 위도 못 뛰겠냐. 불구덩이라도 들어가겠다. 포철 용광로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김성주는 '바람 마이크 노래방'을 뽑았다. 하지만 김성주는 바람 마이크 대신 화염 방사기를 앞에 두고 노래를 부르겠다고 선언했다.

'만보기 헤드뱅잉'에 선정된 이영자는 더 큰 공약을 내세웠다. 그는 "전 국민에게 소고기 2근씩 쏘라고 해도 각오가 되어 있다"라고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서 제게 2연속 대상을 주시면 숯불갈비도 쏘겠다"며 유혹하기도. 

또한 전현무는 '스쿼트 20회'를 뽑았지만 "20회가 아니라 200회를 하겠다"고 정정했다. 유력한 대상후보 박나래는 '코끼리코 10바퀴 돌기', 유재석은 '분장 행진쇼'에 낙점됐다. 

이중 김성주는 마지막까지 "불 나오는 마이크에서 꼭 한 번 노래하고 싶다. 기회를 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MBC 연예대상에서는 이변이 없었다. '나 혼자 산다', '구해줘 홈즈'를 이끌었던 박나래가 대상을 받은 것. 박나래는 앞서 예고했던 것처럼 MC들이 엔딩을 할 때 옆에서 공약을 이행했다. 이미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후보'를 구색 맞추기 해선 안된다라는 지적이 나왔던 만큼, MBC 연예대상 역시 이를 두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대상 후보로 오른 이들은 '공수표'를 마구 날리며, 웃음을 선사했다. 다소 식상할 수 있었던 시상식을 입담으로 빛내준 것. 덕분에 MBC 연예대상은 신인상부터 대상까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가기에 성공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