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4:49
연예

로이킴 '엄친아에서 피의자로, 절친 따라 경찰서행'[엑's HD화보]

기사입력 2019.04.10 18:45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어렵게 선 포토라인'


'고개 숙인 로이킴'


'변함없는 멘트 '성실히 조사 받겠습니다''


'초점 잃은 눈동자'


'취재진 질문은 패스'


'절친 따라 경찰서로'


지난 9일 새벽 기습 귀국한 로이킴은 하루 만에 경찰 조사에 나서게 됐다. 당초 로이킴은 9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귀국 일정이 언론에 공개되자 뉴욕으로 이동해 급거했다.

앞서 로이킴은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지목되며 큰 충격을 안겼다. 경찰은 최초 참고인 신분으로 로이킴을 소환할 예정이었으나 로이킴 역시 단체방에서 음란물 사진을 올린 것이 확인돼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로이킴은 음란물 유포 혐의를 비롯해 이들의 단톡방에서 마약류를 지칭하는 은어가 사용된 정황도 포착돼 경찰 조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박지영 기자 jypark@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