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4:26
사회

[포인트:컷] '실화탐사대', 인천 중학생 추락사건 심층 취재...결정적 증거 포착

기사입력 2018.11.27 16:21 / 기사수정 2018.11.27 16:28

한정원 기자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28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인천 중학생 추락사건을 심층 취재한다.

지난 13일 발생한 인천 중학생 추락사건의 피의자는 다름 아닌 피해자의 친구들이었다.

사건이 일어난 날 옥상에 올라간 피해자는 1시간 가량 폭행을 당했고, 폭행 끝에 옥상에서 추락했다. 그리고 추락사 한 13일 새벽 가해학생들에게 이미 한 차례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제작진이 수소문 끝에 당시 폭행 현장에 함께 있었던 두 명의 여학생을 어렵게 만나, 그들에게 당시 상황의 생생한 증언을 듣는다.

인천 중학생 추락사건의 피해자는 한국인 아버지와 어릴 적 헤어진 뒤 러시아인 어머니와 단 둘이 살고 있는 중학생이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애틋했던 모자 사이였지만, 최근 대화도 하지 않으려는 아들이 감당하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밖으로 나돌기만 하는 아들이 곧 다시 돌아올 거라고 믿었지만,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한편, 제작진은 직접 폭행 현장을 찾았는데 그 곳에서 결정적인 증거를 발견하게 된다.

MBC '실화탐사대'는 2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한정원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