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 유산 소식 전하며 눈물 "아이 지키지 못한 것 같아"

기사입력 2018.05.03 21:55 / 기사수정 2018.05.03 21:55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배우 민지영이 유산 소식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결혼 후 첫 시아버지의 생신을 맞아 칠순 상차림에 나선 민지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민지영은 친정, 시댁 식구들에게 임신 소식을 털어놨다. 간절히, 또 오래 기다린 만큼 모두 기뻐했지만 아쉽게도 민지영은 유산 소식을 전하게 됐다.

민지영은 "마흔에 시집을 가게 됐고 좋은 사람을 만나서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되게 꿈같은 일이 우리에게 벌어졌다"고 입을 뗐다.

그러나 "병원에서는 그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고 해주시지만 내가 아이를 지키지 못한 것 같아서"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남편인 쇼핑호스트 김형균은 "난 네가 건강하고 우리 둘만 생각하고 행복했으면 좋겠어"라고 위로했다.

민지영은 "너무 힘들지만 이렇게까지 나오게 된 건 아픔은 나만 겪은게 아니라 신랑도 함께 겪었기 때문이다. 조금이라도 더 건강하게 내 몸을 만들고 좋은 엄마, 아빠가 될 수 있게 공부하겠다. (아이가) 다시 찾아와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won@xportsnews.com / 사진=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