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8 15: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ITZY(있지), 새로운 도전 '마피아 인 더 모닝'…포인트 안무는 '탱크춤' [종합]

기사입력 2021.04.29 17:36 / 기사수정 2021.04.30 09:32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있지가 신곡 '마피아 인 더 모닝'으로 새로운 도전에 시도했다.

29일 오후 ITZY(있지)의 새 미니 앨범 'GUESS WHO'(게스 후)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8개월 만에 네 번째 미니앨범 'GUESS WHO'(게스 후)으로 돌아온 있지는 180도 변신한 콘셉트로 컴백했다. 타이틀곡 '마피아 인 더 모닝'을 포함해 여섯 곡이 담긴 이번 앨범에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비롯해 세계적인 작가진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있지는 매 컴백마다 있지만의 콘셉트를 보여주고 있다. 유나는 "준비하면서 '도전'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렇기에 새로운 시도, 있지의 가능성, 한계 없는 있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퍼포먼스와 마피아 게임을 소재로 한 신선한 콘셉트를 차별점으로 꼽았다.

독특한 제목의 '마피아 인 더 모닝'의 킬링 포인트로 채령은 "이번 앨범에는 킬링 포인트가 굉장히 많다. 멤버들의 랩도 매력적이다. 특히 강렬하고 멋진 타이틀곡의 퍼포먼스가 주요 킬링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령은 온몸으로 춤을 추는 듯 한 포인트 안무 '탱크춤'을 선보이며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앨범을 통해 류진은 "데뷔 때부터 가져왔던 '틴크러쉬'는 항상 베이스에 두고 있다. 이번 앨범을 통해 한층 성장된 모습이 대중들에게 잘 각인됐으면 좋겠다"면서 "퍼포먼스, 노래, 비주얼적으로 한층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새로운 있지'나 가사 중 하나인 '있지 노 리밋'으로 각인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DAY', 'NIGHT' 두 콘셉트 차이가 가장 또렷하게 나는 멤버로 채령은 리아를 꼽으며 "데이 버전에는 리아가 평소에 가진 밝고 귀여운 비주얼과 사랑스러운 미소가 있다면, 나잇 버전에는 강렬한 눈빛과 매력적인 목소리가 '마피아 인 더 모닝'의 분위기를 잘 살려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아는 류진을 꼽으며 "데이 버전에서는 자신의 속마음, 내면에 있는 본심을 숨기고 절제하고 자제하는 콘셉트다. 류진이 표정에서 그런 분위기를 잘 살렸다고 생각했다. 나잇 버전에서는 류진이 표정을 잘 써서 분위기를 잘 나타내줬다"고 재킷 사진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있지는 과감한 스타일링을 소화하며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했다. 채령은 "데이 버전은 감정을 숨기는 듯한 무드, 나잇 버전은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강렬한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있지의 양면성을 보여드리려고 했던 게 큰 도전이었다"며 팬들의 반응을 기대했다.

한편, 새 미니 앨범 'GUESS WHO'(게스 후)는 30일 오후 1시 전세계 동시 발매된다. 타이틀곡 '마.피.아. In the morning'(마피아 인 더 모닝)은 자신의 감정을 베일에 가린 채 다가가 사랑하는 상대방의 마음을 빼앗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