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7:39
연예

'김과장' 동하, 父 박영규 겨누는 일에 동참했다

기사입력 2017.03.29 22:4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동하가 아버지 박영규를 겨누는 일에 동참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19회에서는 박명석(동하 분)이 아버지 박현도(박영규)를 겨누는 일에 동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추남호(김원해)와 윤하경(남상미)은 박현도의 비자금 루트와 탈세 증거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박명석에게는 들리지 않도록 작게 대화를 나눴다.

박명석은 그런 두 사람이 신경 쓰였다. 추남호와 윤하경은 탄자니아 페이퍼 컴퍼니를 언급하고 있었다. 박명석은 자신이 탄자니아어를 할 줄 아는 터라 돕겠다고 나섰다.

윤하경은 박명석에게 "이건 예민한 문제다. 아버지를 궁지에 몰아넣는 거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박명석은 "저도 안다. 제가 도우면 아버지 죄 확실해 질 수 있다는 거. 제가 정의롭고 그래서 그런 거 아니다. 아버지 위해서 그러는 거다. 저대로 내버려두면 나중에 진짜 통제 안 될 거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