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8:23
연예

'페이지터너' 김소현 "내 또래가 겪는 고충 다뤘다"

기사입력 2016.03.24 11:28 / 기사수정 2016.03.24 12:09


[엑스포츠뉴스=한인구 기자] 김소현이 '페이지터너'가 또래의 고민을 담았다고 했다.

KBS 2TV 3부작 드라마 '페이지터너'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사이프러스홀에서 열렸다. 이재훈 감독, 배우 김소현, 지수, 신재하가 참석했다.

이날 이 감독은 "저는 아직 신예 연출자다. 단막극 연출 경험 밖에 없다"면서 "3부작이라는 분량에 맞는 이야기를 전하려고 했다. 넘치지도 덜하지도 않은 좋은 대본에 맞게 연출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대본을 봤을 때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 3부작이라는 짧은 시간에 피아노를 심도있게 다루면서도 제 또래가 겪고 있는 고충들을 잘 다룬 듯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재하는 "대본이 섬세하게 적혀있었다. 배우가 연기하기 편하게끔 작가님이 신경 써주신다는 것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in999@xportsnews.com / 사진 = ⓒ 권태완 기자

한인구 기자 in99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