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2:16
연예

'커넥션' 윤나무 "초반 사망 아쉬움? 마지막 날까지 촬영해"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24.07.07 09: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커넥션' 윤나무가 작품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최근 엑스포츠뉴스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 윤나무와의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커넥션’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 윤나무는 극중 필오부동산 사장이자 장재경(지성 분)의 고등학교 동창 박준서 역을 맡았다.

지난 5월 24일 첫 방송된 '커넥션'은 5.7%의 시청률로 출발해 꾸준히 시청률 그래프가 우상향했고, 결국 6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14.2%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마무리됐다.



이날 윤나무는 "조금 인물도 많이 나오고 복잡할 수 있는 이들의 어떤 모든 상황들을 하나하나 꼼꼼히 봐주시고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저희가 이렇게 자유롭고 재밌게 상황에 몰입해서 한회 한회 즐겁게 촬영할 수 있게 좋은 대본 써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 배우들이 티끌같은 불편함 없이 100% 역량 펼칠 수 있도록 좋은 현장 만들어주신 김문교 감독님, 김동영 촬영감독님 이하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리고, 저와 호흡을 맞춰주셨던 지성 선배님, 전미도 선배님 이하 동료 분들 너무너무 감사하고 수고하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올해 방영된 SBS 금토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거두면서 마무리된 '커넥션'이지만, 방송이 시작되기 전만 하더라도 불안감이 공존했던 것이 사실.

작품의 성공을 예감했는지에 대해 윤나무는 "시청률이나 성공의 개념보다는, 대본을 보고 현장에서 연기를 하면서 너무너무 재미있고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도 쉽게 몰입할 수 있는 상황들이 펼쳐져서 너무 재밌는 드라마가 될 거 같은데 하는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그걸 안 알아주시면 어쩌나' 좀 설레는 마음으로 첫 방송을 봤던 게 엊그제같은데,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고, 꿈만 같은 시간이다. 저도 시청자 입장에서 한 회 한 회 없어지는게 아쉬울 정도의 드라마였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촬영을 다 마치고 나서 오래오래 회자될 거 같은 드라마가 아닐까 생각을 했던 거 같다.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고, 감독님, 작가님, 배우분들 다 호흡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또 좋은 작품이 있다면 이분들과 작업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윤나무는 어떤 계기로 작품에 합류하게 됐을까. 이에 대해 윤나무는 연출을 맡은 김문교 감독의 이름을 언급했다.

"김문교 감독님은 제가 에전에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이랑 '의문의 일승' 했을 때 같이 작업을 했던 분이셨다. 그 때 뵈었던 감독님이 '트롤리'로 입봉하시고, 이번에 두 번째 작품으로 이런 작품을 준비하실 때 저한테 준서 역할을 제안해주셨다. 대본을 봤을 때 너무 매력이 있는 캐릭터인 거 같았다. 또 대본이 1회부터 흥미진진하고 재밌어서 이걸 안 할 이유가 있을까 하는 생각에 참여했다. 저를 준서로 캐스팅해주셔서 배우로서 감사하고, 만나뵐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거의 7~8년 전에 처음 뵈었는데, 그 때의 저를 기억해주시고 지금 작품에 캐스팅해주셔서 감사하다."



윤나무는 "감독님과 처음 미팅했을 때 대본에 대한 이야기 나눴는데, 준서라는 캐릭터는 모든 사람을 아우를 수 있는 아우라가 있었으면 좋겠고, 그게 저였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해주셨다"며 "사실 드라마에서 짧게 계속 나오는 역할 아닌가. 잠깐의 순간에서도 준서의 느낌을 낼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를 고민했을 때 저를 픽해주신 거니까 그 때부터는 준서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어떻게 하면 제가 더 드라마에 준서로서 기여할 수 있을까를 같이 고민했다"고 이야기했다.

그가 연기한 박준서는 1회부터 사망하는 캐릭터. 죽은 상태로 과거 회상으로만 등장한 것이 아쉽지는 않았는지 궁금했는데, 윤나무는 "시놉시스를 보면 제 인물소개 말고 나머지 분들의 인물소개도 나온다. 다 읽어보는데 다 제 이름이 있는거다. '이건 범상치 않은데' 싶어서 대본을 봤는데 1회 마지막에 제가 죽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2회 대본을 앉은 자리에서 봤는데, 이렇게 마무리가 되더라도 아쉬울 게 없고 감사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들더라"며 "촬영 첫 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찍었다. 크레딧에는 특별출연이라고 말씀해주셨는데, 그래서 그런지 제게 개인적으로 특별한 드라마가 아닐까 생각이 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엑's 인터뷰②]에 계속)

사진= SM C&C, SBS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