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5:05
스포츠

'또 진땀승' 잉글랜드, 승부차기로 스위스 제압…준결승 진출→'축구종가' 자존심 세웠다 [유로 리뷰]

기사입력 2024.07.07 07:30 / 기사수정 2024.07.07 07:33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에스프리 아레나에서 열린 스위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8강전에서 한 골씩 주고 받으면서 연장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잉글랜드는 선제골을 실점하며 끌려갔으나 집중력을 발휘한 끝에 부카요 사카의 동점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고, 연장전을 넘어 승부차기에서 결판을 냈다. 

스위스를 꺾고 준결승전에 오른 잉글랜드는 결승행 길목에서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를 만난다. 네덜란드는 튀르키예와의 8강전에서 스테판 더프레이와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2-1로 승리, 8강에 진출했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잉글랜드 SNS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잉글랜드 SNS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스위스 SNS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스위스 SNS


잉글랜드는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던 픽포드가 골키퍼 장갑을 낀 가운데 에즈리 콘사, 존 스톤스, 카일 워커가 백3를 이뤘다. 키어런 트리피어와 부카요 사카가 측면에 서고 데클런 라이스와 코비 마이누가 중원을 책임졌다. 주드 벨링엄과 필 포든이 2선에서 최전방의 해리 케인을 지원했다.

스위스도 3-4-2-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얀 좀머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히카르도 로드리게스, 마누엘 아칸지, 파비안 셰어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미셸 애비셔, 그라니트 자카, 레모 프로일러, 단 은도예가 미드필드를 맡았다. 루벤 바르가스와 파비안 리더가 브릴 엠볼로와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초반에는 탐색전이 벌어졌다. 패배는 곧 탈락이기에 잉글랜드와 스위스 모두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하면서 기회를 엿봤다. 스위스는 전반 8분 은도이의 크로스로 한 차례 공격을 시도했고, 잉글랜드도 전반 14분 사카의 우측면 돌파 후 크로스로 반격했다. 그러나 두 팀의 공격은 모두 무위에 그쳤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는 전반 14분 라이스의 슈팅과 전반 16분 마이누 두 중앙 미드필더들의 연이은 슈팅이 모두 수비에 맞고 나온 게 아쉬웠다. 스위스는 촘촘한 수비벽을 구성해 잉글랜드의 공격을 막고 측면을 활용한 역습으로 반격하겠다는 계획이었다.

때문에 경기의 전체적인 주도권은 잉글랜드가 쥐었다. 잉글랜드는 트리피어의 킥을 앞세워 세트피스에서 선제골을 노렸다. 전반 22분 코너킥에서 트리피어가 올린 공을 케인이 헤더로 연결했으나 케인의 헤더는 골문을 벗어났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잉글랜드는 공을 소유하는 시간이 길어도 빌드업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 좀처럼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조별리그부터 지적된 경기력 문제가 스위스와의 전반전에서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전반 막바지 사카와 마이누가 고군분투했으나, 잉글랜드는 두 선수의 슈팅으로도 득점에 실패하면서 전반전을 0-0으로 끝냈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아무것도 하지 못하자 스위스도 후반전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다. 후반전 초반은 스위스의 흐름이었다. 후반 6분 프로일러의 패스를 받은 스위스의 최전방 스트라이커 엠볼로가 박스 안에서 슈팅을 때렸으나 픽포드가 처리했다. 후반 12분 엠볼로의 헤더는 수비에 막혔다.

분위기를 가져온 스위스는 교체카드를 통해 변화를 꾀했다. 후반 18분 엠볼로의 뒤를 받치던 바르가스와 리더를 불러들이고 실반 비드머와 스티븐 주버를 투입한 것이다. 스위스는 후반 21분 애비셔의 슈팅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결국 스위스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후반 30분이었다. 은도이가 오른쪽 측면에서 낮게 깔리는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를 골문으로 쇄도하던 엠볼로가 논스톱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 골을 득점하는 데 그치고 있던 엠볼로는 잉글랜드를 상대로 대회 2호골을 뽑아내면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잉글랜드는 실점 후 교체카드 세 장을 한 번에 사용하면서 경기 흐름을 바꾸려고 했다. 콘사, 트리피어, 마이누가 빠지고 루크 쇼, 에베레치 에제, 콜 팔머가 들어왔다. 수비라인에 변화를 주고 공격적인 성향을 지닌 에제와 팔머를 적극 활용해 스위스를 압박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결과적으로 잉글랜드의 계획은 통했다. 대표팀의 핵심 자원인 사카와 라이스 아스널 듀오가 동점골을 합작해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후반 35분 라이스가 내준 패스를 받은 사카가 날카로운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고, 이 슈팅이 스위스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사카의 동점골로 분위기를 뒤집은 잉글랜드는 후반 막바지 케인과 에제의 슈팅으로 역전까지 노렸지만 두 번의 찬스 모두 득점에는 실패했다. 스위스도 다시 리드를 가져오지 못하면서 경기는 연장으로 향했다. 

연장전도 여전히 잉글랜드의 흐름이었다. 연장 전반 5분 라이스의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포는 좀머의 선방에 막혔다. 스위스는 은도이를 자카리아와 바꿔 중원에 힘을 더했으나 경기 주도권을 가져오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연장 전반 12분 벨링엄의 슈팅으로 다시 한번 역전골을 노렸지만 좀머가 침착하게 잡아냈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연장전 전반전도 균형이 깨지지 않자 잉글랜드와 스위스가 모두 승부수를 던졌다. 잉글랜드는 주포 케인을 불러들이고 이반 토니를 투입했다. 스위스는 엠볼로 대신 민첩한 유형의 공격수인 제르단 샤키리 카드를 꺼냈다.

여전히 동점이 유지되자 잉글랜드는 포든을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로, 스위스는 애비셔와 프로일러를 빈센트 시에로와 제키 암도우니로 추가 교체했다. 하지만 두 팀 모두 연장전 내내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고,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8강에서 만난 다크호스 스위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대회에서 이탈리아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잉글랜드는 다시 한번 유럽 챔피언 자리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사진 연합뉴스


첫 번째 키커에서 운명이 갈렸다. 잉글랜드의 첫 번째 키커인 팔머는 침착하게 승부차기를 성공시킨 반면 스위스의 선봉 아칸지는 실축하고 말았다. 이후 잉글랜듣는 벨링엄, 사카, 토니가 연달아 득점에 성공했고 스위스도 셰어와 샤키리, 암도우니가 픽포드를 넘기고 득점했다.

스위스가 한 점 뒤진 가운데 잉글랜드의 다섯 번째 키커인 알렉산더-아놀드가 승부차기에 성공하면서 경기는 잉글랜드의 승리로 끝났다. 지난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잉글랜드는 부진한 경기력 속에서도 두 대회 연속 4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며 '축구 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반면 직전 대회에서 프랑스를 꺾고 8강에 올랐으나 스페인을 상대로 승부차기에서 패배, 준결승행에 실패했던 다크호스 스위스는 다시 한번 8강에서 승부차기에 발목이 잡혀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의 준결승전은 오는 11일 열린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스페인과 프랑스 경기 승자와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사진=연합뉴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SNS, 스위스 축구대표팀 SNS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