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04:43
연예

이병헌 향한 母 강한 신뢰 "내 말 거역 안 해, 반항도 NO" (가보자고)[종합]

기사입력 2024.07.06 23:16 / 기사수정 2024.07.06 23:16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이병헌 어머니가 아들에 대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MBN '가보자GO2'에는 이병헌의 동생이자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이지안과 어머니가 동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병헌 어머니는 두 자녀 양육법을 묻자 "무섭게 키웠다. (이병헌이) '지금 시대에 옛날처럼 했으면 감옥살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철은 과거 이병헌이 아무리 술에 취해도 집에 일찍 들어갔다며 "시간만 되면 가더라"고 떠올렸다. 이병헌이 집에 먼저 들어가 이지안을 기다리는 일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이지안은 "더 웃긴 게 엄마의 (통금 시간도) 관리했다. 엄마도 늦으면 혼났다"라고 웃었다. 

이에 어머니는 "(자식들을) 엄하게 키울 때 따라주지 않으면 뭐가 안 된다. 그렇게 엄하고 무섭게 키워도 그걸 다 따라주고 반항하지 않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아들은) 지금도 내 말이라면 거역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고, "대단하다"는 반응을 얻었다. 



이병헌의 아내이자 배우 이민정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어머니는 "며느리 칭찬해 달라"는 요청에 "정말 나무랄 데가 없다. 요즘 여자들 그렇게 남편한테 잘 하기 어렵다"고 칭찬했다.

이어 "시어머니 입장에서 내 아들한테 잘해주는 것 이상 뭐가 더 좋겠나. 내 새끼한테 잘해주는 거 정말 잘한다"고 치켜 세웠다.

사진=MBN 방송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