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5:32
연예

서민재, 남태현에 '리벤지 포르노' 협박 당했나…"삶 망가뜨렸다고"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25 19:42 / 기사수정 2024.06.25 19:42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방송인 서민재가 리벤지 포르노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서민재는 최근 자신의 개인 채널에 "예전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 좋아하는 감정을 넘어 사랑이 무엇이냐 할 때, '그 사람이 아플 때 내가 대신 아파주지 못해서 괴로운 것'이라고 정의를 내리게 해 준 소중한 사람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그런 관계에서도 폭력이 존재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어느 날, 술에 취한 그 사람에게서 연락이 왔다. 내가 SNS로 우리의 나쁜 비밀을 폭로함으로써 본인의 삶을 망가뜨렸다며, 나뿐만 아니라 나의 가족들도 다시는 고개 들고 다니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문자를 보내왔다. 다음에는 사진을 보내왔다. '상황이 어떻게 될지 가늠이 안 되나 보네.'라는 말과 함께. 지극히 사적인 사진을, 분명 지웠다고 했던 사진을. 심장이 쿵 내려앉았다"는 말로 리벤지 포르노를 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러 무섭지 않은 척 대답했다. '나한테 보내봤자야.'라며 덜덜 떨리는 손으로 답장을 보냈다. '그럼 다른 데 보낸다.'라는 답장이 왔다. 무서웠다. 우선 무슨 일이 생길까 봐 무조건 내가 미안하다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서민재는 "내가 알던 이 사람은 이럴 행동을 할 리 없다고 생각해 왔었다. 그와 가까웠던 지인도 비슷한 상황에 처했었고, 악플이 기폭제가 되어 힘들고 아팠을 마지막 선택을 했고, 그 사람은 추모하는 마음을 담아 곡도 썼었다. 그녀를 직접 알지 못했던 나를 포함하여 많은 사람들이 마음 아파했던 일이다. 그러니 그녀의 친구였던 이 사람은 절대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리벤지 포르노를 당한 후, 세상을 떠난 전 연인의 친구를 언급했다. 

이어 "마약 문제를 폭로한 주체와 방식은 나와 내 SNS였기 때문에 그가 나를 원망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이 문자 내용으로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다. 그러면 나를 조금은 덜 원망하지 않을까 싶어서"라며 자신에게 리벤지 포르노를 한 전 연인이 남태현임을 암시했다. 

끝으로 그는 "용기내고 있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야기하고 싶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누구에게도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이도 명백한 폭력 행위이다.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데이트폭력을 겪는다면, 도움을 청하세요. 112 또는 여성긴급전화 1355"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민재는 연인 사이였던 남태현과 텔레그램을 통해 필로폰을 구매, 함께 투약한 혐의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서민재는 자신의 SNS에 "남태현 필로폰 함" 등의 글을 올렸고, 이에 누리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를 받은 바 있다. 

재판 과정에서 서은우로 개명한 후,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하는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던 서민재. 최근에는 서강대학교 신학대학원 합격통지서를 공개하면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