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9:17
연예

제자 성폭행 연기학원 원장…"얼굴 알려진 배우"

기사입력 2024.06.23 13:19 / 기사수정 2024.06.23 13:19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연기학원 학생을 성폭행한 연기학원 대표 A씨가 배우라고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최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지난해 10월 연기학원 대표 A씨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B양(18)의 사건을 다뤘다.

A씨는 자신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전화를 건 B양을 집으로 초개했다. B양 외 수강생 2명이 함께 했다고. 

이후 A씨는 'B양과 상담하겠다'며 나머지 학생들을 먼저 귀가시켰고, 이에 단둘이 집에 남게 되자 3개월 치 학원비가 밀린 상황을 빌미로 "나와 (성)관계하면 학원비를 안 내도 된다"고 말한 뒤 B양을 성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의 아버지는 "지역에 몇 없는 연기학원이고 A대표 가족 중에는 꽤 알려진 배우들도 있어서 수강생이 많은 편이다"라고 설명했고 양지열 변호사는 "A씨는 수상경력이 있는 얼굴이 알려진 연기자다. TV 출연도 해서 저희가 봐도 아는 얼굴일 거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건반장' 측은 성폭행 후 촬영됐다는 영상을 공개했다. A씨는 속옷 차림으로 무릎을 꿇은 채 "미안하다. 나 너 사랑했다" "내가 오해했다, 미안하다" "나 이해해 주면 안 되냐" "한 번만 용서해 주면 안 되냐"며 사과했다. 

하지만 A씨는 현재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성관계 사실 역시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현재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된 상태로, 구속을 면해 현재도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알려졌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