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8:11
연예

부친 고소한 박세리, 오늘(18일) 입 연다…기자회견 개최 [엑's 투데이]

기사입력 2024.06.18 07:1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골프선수 출신 방송인 박세리가 부친 고소 배경을 직접 밝힌다. 

박세리와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는 18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센터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 법률대리인은 전날인 17일 기자회견 진행 예정임을 알리며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사안과 관련하여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한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렸으나, 현재 본 사안의 사실관계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과대 해석되거나 억측성 기사들이 일부 게재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분명하게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서위조 행사 혐읭로 대전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고 알렸다. 



더불어 박세리희망재단은 공식 홈페이지에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 예정이 없다'는 공지를 하기도 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 부친을 고발한 이유에는 새만금개발청이 진행한 새만금 해양레저관광복합단지 개발사업이 포함돼 있다. 박세리의 부친은 새만금 개발 사업에 참여 제안을 받았으며, 이후 박세리희망재단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새만금개발청은 이달 초 이달 초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민간 사업자의 지위를 박탈했다. 민간사업자로부터 사업계획서를 받아 검증하던 중 박세리 부친이 허위 서류를 제출한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