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5:32
연예

서동주 "父 서세원 외도? '올 게 왔구나'…아무 감정도 안 들더라"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8 07:3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 故 서세원의 외도를 알았을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17일 첫 방송된 tvN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이말꼭)에서는 전 국민을 놀라게 한 존속살해 사건에 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다룬 존속살해 사건은 2011년 벌어진 사건으로, 당시 고3 수험생 준수(가명) 군이 집 안에 시신을 방치해오다 붙잡힌 사건이었다. 피해자는 준수 군의 어머니였고, 준수 군은 자고 있던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방문을 본드로 접착시켜놓았다가 8개월 만에 사실이 알려지면서 법적 처벌을 받게 됐다.

알고 보니 준수 군은 어머니의 가혹한 체벌과 훈계에 시달리던 학새잉었다. 준수 군의 모친은 과거 전교 1등을 했고, 대학 졸업 후에는 일본 유학을 갈 정도로 수재였으나, 당시 남편을 만난 후 공부를 포기했다.



하지만 결혼 생활은 순탄치 않았다. 신혼 초부터 다툼이 시작되었고, 결국 두 사람은 이혼을 결심했지만, 법원에 가기로 한 날 아침에 아이가 생긴 것을 알게 됐고, 출산 후 준수의 모친은 직장을 그만두고 아들에게 올인을 했다.

준수 군은 "제가 중3 때 엄청 충격을 받은 게, 20년 교육 플랜을 이미 다 짜셨다고 하더라. 영화 '트루먼 쇼' 주인공이 자기의 계획된 삶을 발견할 때 받은 충격 비슷하게 섬짓했다"면서 "1년 치 계획은 탁상 다이어리에 있었고, 한 달짜리 체크리스트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다 아버지는 외도를 하게 되고, 다른 살림을 차렸다. 이 당시 준수 군은 아버지에게도 배신감을 느꼈다고.

이에 서동주는 "배신감이 들었을 것 같다. 저도 준수의 마음을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다. 어쨌든 저희 아버지도 여러 가지 일이 있었으니까"라며 공감했다.

그는 아버지의 외도를 알고 나서 어땠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올게 왔구나 하는 느낌이었다. 화내고 슬프고 이런 감정이 아예 없었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영화에서 보면 부들부들 떨면서 화를 내지 않나. 저는 그게 안 되더라. 감정의 스위치가 딱 꺼지더라. '그래, 아빠는 그럴 줄 알았어' 하고 넘어갔다"고 털어놨다.

사진= '이말꼭'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