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1:24
연예

김재원, '하이라키' 출연 이유? "내가 많이 재벌이더라" 너스레 [엑's 현장]

기사입력 2024.06.03 11:58 / 기사수정 2024.06.03 13:56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배우 김재원이 '하이라키'에 출연을 결심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카리'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노정의, 이채민, 김재원, 지혜원, 이원정, 배현진 감독이 참석했다.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등학교에 비밀을 품고 입성한 전학생이 그들의 견고한 세계에 균열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하이틴 스캔들을 그린다.

이날 배현진 감독은 "지금 봐도 너무 멋있는 이 배우들과 함께했던 시간들이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단 교복을 입어야 해서 20대 초반의 배우들을 우선으로 생각, 잘 발굴하고 싶었다"고 대세 신예 배우들을 캐스팅한 계기를 밝혔다.

이에 김재원은 "신인이라 감독님과 작가님이 골라주셨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의 학원물과 완전히 다른 하이틴 장르가 흥미로웠다. 한국에서 이걸 구현하는데 '내가 많이 재벌이네?'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노정의는 "일단 감독님이 저를 기다렸다고 하셨는데 오히려 제가 기다렸다. 또래들과 평소에 할 수 없는 다양한 장면이 구현되고 제가 겪지 못한 삶의 방식도 표형할 수 있다. 미팅 후 답변이 안 와서 떨어진 줄 알고 연락을 계속 기다렸다"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또한, 이채민은 드라마 '환혼 시즌2'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현진 감독의 제안에 "다른 작품에서 만나 뵙고 싶었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 강하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이라 더 이끌렸다"고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하이라키'는 오는 7일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