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4:55
연예

'전세살이' 유재석, 전액 현금 '87억' 자가 마련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22 10: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15년 전세살이를 끝내고 자가를 마련했다.

22일 대법원 등기소에 내역에 따르면, 유재석은 지난해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브라이튼 N40 펜트하우스를 86억 6570만원 매입했다. 대출을 이용했을 경우 표기되는 근저당권 설정 내역이 보이지 않는 점으로 미뤄 전액 현금으로 집을 사들인 것으로 보인다.

브라이튼 N40은 지하 4층, 지상 5~10층 5개 동, 148가구 규모의 아파트다. 유재석이 매입한 주택형은 전용면적 199㎡(60.2평)의 펜트하우스로, 방 5개, 욕실 3개를 갖추고 있으며 넓은 단독 테라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배우 한효주도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석은 압구정동 현대아파트에서 15년 이상 전세살이를 해왔던 것으로 잘 알려졌으나, 이달 초 논현동 아파트 소유권 이전을 마무리 지었다. 등록주소도 변경한 것으로 보아 실제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유재석은 지난해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토지 면적 298.5㎡(90.3평) 토지와 토지 면적 275.2㎡(83.2평) 건물을 각각 116억 원, 82억 원에 매입한 사실이 알려졌다. 총 198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대출 없이 전액 현금으로 지불해 당시에 화제가 됐다.

유재석이 지난해 6월 3대 주주로 올라선 소속사 안테나 본사도 논현동에 있다. 투자용 토지와 빌라, 거주용 아파트까지 모두 논현동 일대로 모으면서 직주근접을 실현하게 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