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40
연예

마약은 아니었다…김호중, 간이검사 음성 "국과수 결과 기다리는 중"

기사입력 2024.05.16 14:34 / 기사수정 2024.05.16 14:34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김호중이 마약 간이 검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16일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김호중은 지난 10일 서울 강남경차서 출석 당시 마약 간이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음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인근의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마약 간이 검사에서 의미있는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히며 "국과수 정밀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16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사라진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확보할 예정이다.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 A씨가 경찰서를 방문해 김호중이 아닌 자신이 김호중의 차량을 운전했다며 자수했고, 당시 김호중은 경찰에 자신이 전날 밤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의 추궁에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김호중이 사고 전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셨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측은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공식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어 소속사 측은 "고양 콘서트를 앞둔 상황이라 (음주 운전은) 절대 하지 않았다"며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으며 이후 공황이 와 잘못된 판단을 했다"고 전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