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51
연예

임수향, 기억 잃고 전신 수술…'미녀와 순정남' 18.3% 자체 최고 [종합]

기사입력 2024.05.13 08:23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이 새 삶을 시작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홍은미) 16회는 시청률 18.3%(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일요일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지영으로 살아가는 박도라(임수향 분)와 감독으로 정식 데뷔한 고필승(지현우)이 재회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도라는 기적적으로 동네 할머니 이순정(이주실)에게 구조돼 겨우 목숨을 구했다. 순정은 도라를 손녀 김지영으로 착각했고 도라의 몸 상태가 심각하다는 소식에 전신 재건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을 받고 깨어난 도라는 지금까지의 일을 모두 기억하지 못했고 그런 도라에게 순정은 "네 이름이 김지영이야. 이순정의 손녀 김지영"이라고 말하면서 도라가 김지영으로 살아갈 것을 예고했다.

지영이란 이름으로 새 삶을 살게 된 도라는 2년 후, 바닷가에서 드라마 촬영 중인 필승을 우연히 만났다. 도라가 떠난 뒤 감독으로 데뷔한 필승이 촬영을 위해 지영의 동네를 찾은 것. 기억 상실에 걸린 지영은 필승을 기억하지 못했고 필승 또한 전신 재건 수술받은 도라를 알아보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촬영장을 다녀온 지영은 본능적으로 현장에 이끌렸고 촬영장에서 일하고 싶은 마음에 또다시 현장을 찾았다. 그 과정에서 지영은 필승의 드라마 팀에 도움을 주게 됐고 집으로 돌아온 지영은 순정에게 드라마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바닷가 촬영 마지막 날, 촬영장 막내 스태프가 도망쳐 필승은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사람이 필요했던 연출팀에선 지영에게 도움을 요청, 갑작스레 스태프로 투입됐음에도 지영은 무거운 짐을 거뜬히 옮기는 등 촬영장에서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였다. 필승은 그런 지영을 일을 잘한다고 칭찬하는 등 그를 유심히 눈여겨봐 흥미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공진단(고윤)은 도라가 떠난 후 악몽을 꾸는 등 죄책감에 시달렸다. 또한 백미자(차화연)는 감방에 들어가 딸 도라가 죽은 것을 진단의 탓으로 돌리며 원망했다. 이에 미자는 출소하자마자 곧장 진단의 사무실로 들어가 난장판을 벌였고 도라의 죽음으로 크게 흔들리는 주변 인물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촬영을 모두 마치자 아쉬워하는 지영에게 조연출이 다가왔다. 그는 지영에게 함께 계속 일하자고 제안, 지영은 이를 수락했다. 서울에 올라온 지영은 드라마 제작 회의에 참석했고 필승은 그런 지영을 반갑게 맞이했다. 그렇게 스태프와 감독으로 또다시 엮일 지영과 필승의 운명 엔딩이 펼쳐지며 향후 이야기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오는 18일 오후 7시 55분 17회 방송.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