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5 03:51
연예

진서연, 과거 공황·우울증 고백…"♥남편 덕분에 변해" (편스토랑)

기사입력 2024.05.10 14:23 / 기사수정 2024.05.10 14:23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배우 진서연이 남편을 만나기 전, 힘들었던 과거 상황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늘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를 자랑하는 '자기관리 끝판왕' 진서연의 깜짝 놀랄 과거 이야기가 공개된다.

누구도 몰랐던 진서연의 속마음, 그녀가 힘든 시기를 떨치고 일어설 수 있었던 원동력, 이를 곁에서 지켜본 20년지기 절친 류승수의 이야기까지 모두 만날 수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공개된 VCR 속 진서연은 이웃사촌이 된 20년지기 절친 류승수를 집으로 초대, 건강 밥상을 대접했다.

진서연의 정성 가득한 음식들은 류승수의 건강 염려증을 날려 버릴 만큼 맛있고 건강에도 좋았다고.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으며 두 사람은 진솔한 대화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류승수는 진서연에게 "궁금한 게 있다"며 어릴 때부터 알았던 진서연이 갑자기 다른 사람이 됐던 것처럼 변한 적이 있었는데, 그 이유에 대해 궁금해했다.



진서연은 과거를 떠올리며 "첫 연극 무대 때 숨이 안 쉬어졌다. 심장병인 줄 알았다. 그 때 검사를 받았는데 공황증과 우울증이라는 결과가 나왔다"라고 털어놨다.

또 진서연은 "그 시절 저는 항상 에너지가 낮은 상태였다. 병원 다니면서 치료를 받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라고 말을 이었다. 

이어 진서연은 엄청난 긍정 에너지를 가진 남편을 만나 자신도 조금씩 변화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밝은 사람들이 진짜 행복할 거라고 믿지 않았다. 그런데 남편을 만나면서 '어쩌면 나도 행복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진서연의 변화를 이끈 남편의 이야기에 20년 지기 류승수는 "넌 정말 남편 잘 만났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누구보다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가득한 진서연이 방황했던 과거, 큰 힘이 되어 준 남편과의 이야기는 물론 류승수를 위해 준비한 진서연표 꿀맛 건강 밥상까지 10일 오후 8시 30분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KBS 2TV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