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04:38
연예

'미녀와 순정남' 고윤, 임수향 별장에 감금했다 '충격'

기사입력 2024.05.05 20:2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이 고윤의 별장에 감금됐다.

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14회에서는 공진단(고윤 분)이 박도라(임수향)를 별장에 가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미자(차화연)는 스케줄이 변경됐다는 핑계로 박도라를 공진단의 별장으로 데려갔다. 박도라는 공진단이 나타나자 "여기까지 어떻게 오셨어요?"라며 당황했다.

공진단은 "오늘 이 자리 어머님이 만드신 거예요. 우리 사이에 오해도 좀 있는 거 같고 도라 씨가 저에 대해서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오늘 우리 와인 마시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좀 해요"라며 밝혔다.



박도라는 "그러니까 지금 대표님이랑 우리 엄마랑 짜고 날 여기까지 데리고 왔다는 거예요? 대표님 어떻게 이런 짓까지 하세요?"라며 쏘아붙였고, 공진단은 "이런 짓이라니요? 그냥 얘기 좀 하자는 건데"라며 의아해했다.

박도라는 "저 분명히 대표님한테 아무 관심 없다고 몇 번이나 말씀드렸는데 왜 이러세요. 저 그만 가볼게요"라며 밀어냈고, 결국 공진단은 박도라를 방으로 끌고 갔다.

공진단은 "박도라 씨. 지금 뭔가 단단히 잘못 생각하고 있는데 오늘 이 자리는 내가 당신한테 기회를 주는 자리야. 그러니까 나한테 마음을 열고 얘기할 준비가 되면 그때 다시 얘기합시다"라며 박도라를 감금했다.

박도라는 "문 열어. 사람 살려.  여기 사람 갇혔어요"라며 소리쳤고, 공진단은 "그렇게 소리 질러봤자 아무 소요 ㅇ없어요. 이 근처에 사람이라곤 아무도 없고 내 허락 없이는 여기 아무도 못 오니까. 여기 내 별장입니다"라며 경고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