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7:55
연예

비비업 현희·킴, 오늘(26일) 데뷔 첫 시구·시타 도전…'승리 요정' 활약

기사입력 2024.04.26 11:47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그룹 비비업(VVUP) 멤버 현희와 킴이 프로야구 시구·시타자로 나선다. 

현희와 킴은 26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되는 2024 KBO리그 LG 트윈스와 기아 타이거즈 경기에서 각각 시구와 시타를 맡는다. 

LG 트윈스의 초청으로 현희와 킴은 데뷔 후 처음으로 야구 팬들을 만나게 됐다. '승리 요정' 활약을 예고한 가운데 현희는 "비비업만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하겠다"라고, 킴은 "모든 선수들이 부상 없이 즐거운 경기하시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현희와 킴의 시구 및 시타를 비롯 이날 비비업은 완전체로 무대도 펼친다. 비비업은 클리닝 타임 특별 공연으로 응원 단상에서 데뷔곡 '락던(Locked On)'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VVUP은 다국적 멤버로 구성된 4인조 걸그룹으로 지난 1일 첫 싱글 앨범 '락던'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사진=이고이엔티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