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12:26
연예

'학폭 의혹' 송하윤, 현재 인성도 문제?…"현장 이탈, 스태프 자주 바뀌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02 22:3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송하윤이 촬영 현장에서 해프닝을 많이 일으키는 배우라는 주장이 나왔다.

2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는 전날 JTBC '사건반장'의 보도로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송하윤에 대해 얘기했다. 

'사건반장'에 제보한 제보자 A씨는 고교 재학 시절 한 학년 선배였던 송하윤에게 이유도 모른 채 90분간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송하윤이 한 학교 폭력 사태에 휘말려 반포고등학교에서 압구정고등학교로 전학간 것이라 폭로했다. 

'연예 뒤통령이진호'는 이 같은 사실을 언급하면서 송하윤의 현재 인성을 짚어줬다. 



그는 "촬영 현장마다 해프닝이 적지 않았다. 한 드라마 촬 현장에서는 따귀신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상대 배우에게 사과를 요청하는 해프닝이 있었다"고 밝힌 후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가 굉장히 많이 바뀌기로 정평이 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 작품 촬영 과정에서도 2~3회 정도 스태프들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최근 있었던 '내 남편과 결혼해줘' 포상휴가에서도 해프닝이 있었다고. 그는 "3박 4일 일정 가운데 사흘째 갑작스럽게 일정이 있다고 현장을 이탈하면서 매니저가 포상휴가지에 혼자 남는 해프닝이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