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8:41
스포츠

염기훈 수원 감독 "내 축구로 잘할 자신 충분…승격만 한다면 욕 다 먹겠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2.26 19:03 / 기사수정 2024.02.26 19:03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엑스포츠뉴스 소공로, 김정현 기자) 수원 삼성 정식 사령탑이 된 염기훈 감독이 자신 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뒤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자신이 준비한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수원은 지난해 9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원 삼성 축구단은 김병수 감독을 경질하고, 염기훈 감독 대행체제로 올시즌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염기훈 대행 체제에서 수원은 수원FC, FC서울을 연파하며 강등권 탈출을 노렸지만, 결과적으로 강원과의 38라운드 최종전에서 0-0으로 비기며 12위로 떨어져 다이렉트 강등을 당했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DB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DB


염 당시 대행은 마지막 경기에 소극적인 경기 운영을 하며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고 팬들 앞에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숙였다. 

염 감독은 다시 구단의 신임을 받았다. 

수원 구단은 "염기훈을 제9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고 지난달 9일 공식 발표했다. 지난달 초 수원이 2부 강등 아픔을 겪은 뒤 어떤 지도자가 난파선을 맡을지 궁금해하는 시선이 많았다. 하지만 염 감독은 비교적 이른 시기에 1순위 후보로 꼽힌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정식 선임으로 그의 사령탑 취임이 확인됐다.

염 감독의 계약기간은 오는 2025년까지 2년이다.

수원은 염 감독 선임 전 날인 8일 제주와 성남 감독,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부산 기술고문 등을 역임한 축구인 박경훈 단장을 선임, 당면 과제인 1부 승격을 위해 경기력 끌어올리기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수원삼성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수원삼성


염 감독은 동계 훈련 기간 태국축구협회에서 진행 중인 아시아축구연맹(AFC) P급 라이센스 교육을 들으면서도 훈련 기간 무수히 많은 미팅을 진행하며 자신의 축구를 입히는 데 열을 올렸다고 말했다. 

새로운 첫 시즌을 앞둔 염 감독은 "자신 있다"라면서 "작년에 대행을 했을 때는 내가 하고 싶은 축구를 하나도 못 했다. 그 때는 선수들 멘탈 케어에 주력했다. 선수들이 자신감이 말도 아니게 떨어졌었고 실수 하나에 선수들이 맣이 포기하고 자책하는 모습ㅇ르 너무 많이 보였다"라고 지난해 대행 시절을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내가 하고 싶은 축구를 대행에서는 하나도 해보지 못했다. 그렇지만 지금 충분한 시간이 주어졌고 내가 하고 싶은 축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명확하게 나는 올 시즌 팬들한테 확실하게 이야기하고 싶다. 작년에 대행 시절 했던 축구와 지금 100% 다르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올해 내가 생각하는 대로 꼭 승격할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DB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DB


본인의 축구 스타일을 '먼저 때리는 축구'로 표현한 염 감독은 "공격적인 축구를 하려고 한다. 무작정 공격만 하는 게 아니라 선수들한테 포지션을 정하는 원칙을 많이 알려줬다. 원칙 안에서도 자율성을 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이 처음에 이해를 못 해서 저희가 계속 미팅하면서 우리가 왜 원칙 안에 자유를 찾아야 하는지를 계속 소통했다. 결과적으로 그런 모습들이 지금 훈련, 연습 경기를 통해서 많이 나와서 나는 더 확신에 찼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염 감독은 작년 대행 체제에선 수비적인 축구를 할 수 밖에 없었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우리가 실점이 많았고 꼴찌였다. 골을 먹으면 두 골을 넣을 수 있는 그런 상황이 아니었다. 무조건 골을 먼저 먹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다보니 소극적인 축구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작년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DB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엑스포츠뉴스DB


수원은 제주에서 2차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지난 14일 이정효 감독이 이끄는 광주와 연습 경기를 가졌고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경기 후 이정효 감독이 "수원이 진작에 이렇게 했으면 작년에 강등당하지 않았을 것 같다"라는 후문을 남기기도 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염 감독은 씁쓸히 웃으며 "슬픈 일이다. 우리가 진작에 그렇게 했으면 하지만, 아까도 말씀드렸듯 지금 이렇게 게임 모델을 정하고 내가 하고 싶은 축구를 만들기에는 그때는 너무 시간이 부족했고 뭘 해볼 수 있는 시간이 너무 없었기 때문에 그런 아쉬움이 더 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은 자신이 있고 그런 감독님들이 가끔은 속상하지만 그런 게 나한테 힘이 되더라. 그런 분들이 그렇게 말씀해주셨을 때 나는 '아, 내가 지금 하려고 하는 게 맞구나. 상대가 힘들어하는 구나'라는 거로 생각하고 더 자신감을 더 찾았다"라고 밝혔다. 

염 감독은 "그래서 이번 시즌이 더 자신 있다. 내가 하고자 하는 축구를 명확하게 선수들한테 얘기했다. 또 선수들이 나한테 그런 게 있을 거다. '지금은 감독이지만 (염)기훈이 형 변했다'라고 얘기를 했다. 내가 생각해도 내가 냉졍해졌다"라고 변화된 분위기에 대해 전했다. 

염 감독은 본인 역시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결정해야 할 게 너무 많다. 그래서 나는 선수들에게 '개인 감정이 없다. 팀에 맞다고 생각하며 나는 팀을 위한 선택을 할 거다'라고 한다. 그러다보면 선택을 못 받은 선수들은 나한테 서운할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나는 선수들이 싫어서 하는 게 아니라 팀을 위해 결정하는 거다"라고 밝혔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그러면서 "이건 나도 감독이 돼 보니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40명의 선수의 마음을 다 얻기는 힘들다. 그래서 선수들한테도 그렇게 얘기했고 나를 욕해도 어쩔 수 없다라고 말했다. 승격하려면 모든 걸 바꾸라고 했는데 내가 바뀌면 안된다. 그래서 이번 동계 훈련 때 정말 지금도 마음 독하게 먹고 있다. 그렇게 하니까 내가 판단하기 좀 수월해졌다"라고 덧붙였다.

염 감독은 "그래서 선수들도 욕도 많이 했을 거다. 하지만 내가 팀이 승격을 한다고 하면 그런 욕을 충분히 받아들일 의향이 있다. 충분히 이정효 감독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저희 팀이 내가 대행을 했을 때와 180도 다른 팀으로 변했다는 걸 자신 있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염 감독은 지난 시즌 파이널라운드가 진행 중일 때, 그리고 이번 동게 훈련에 태국에 P급 라이센스 교육을 듣기 위해 이동하면서 팀 훈련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상황이 있었다. 그리고 이런 상황으로 인한 비판 여론도 분명 존재했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하지만 이제 염 감독은 이번 1월 교육을 끝으로 P급 라이센스 교육을 마쳤다. 염 감독은 "이제 선수들과 떨어지면서 훈련하는 거는 절대 없다. 이제 선수들과 끝까지 하는 상황이다. P급 라이센스 교육이 단번에 되는 게 아니다. 2년 전부터 은퇴를 하려고 하면서 준비 과정이 있었고 해외에서 (교육을) 받다 보니 더 준비할 게 많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바로 P급 교육을 준비한 게 아니라 2년 전부터 계획했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그만큼 해외에서는 더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었다. 이제는 이런 점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며 이제 수원에 온전히 전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염 감독의 정식 감독 데뷔전은 오는 3월 3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충남아산과의 리그 첫 경기다.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염기훈 감독이 26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 호텔에서 하나은행 K리그 20224 개막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2023시즌과 다르게 본인만의 축구로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