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15:13
연예

"또 한국계 최초" 셀린 송, 美감독조합상 신인상 쾌거

기사입력 2024.02.12 06:1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한국계 캐나다인 감독 셀린 송이 미국감독조합에서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비버리힐스 호텔에서 제76회 미국감독조합상(DGA)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셀린 송 감독은 한국계 최초로 미국감독조합상 신인상(첫 장편 영화상)을 수상했다.



그의 데뷔작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첫사랑 나영과 해성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 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셀린 송은 수상 소감으로 "신인상을 받아 영광이다. 앞으로도 꾸준히 작품을 공개하며 이 상을 새기겠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계 최초로 미국감독조합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과 정이삭 감독은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한 바 있다.

셀린 송은 지난 6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3월에 개최될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과 각본상 후보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첫 영화 데뷔작을 만들었는데 아카데미 시상식에 노미네이트가 돼서, 정말 영광이라고 밖에 표현할 수가 없다. 그 단어밖에 생각이 안나고,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혀 오스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3월 6일 국내 개봉한다.

사진 = CJ ENM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