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7 00:23
연예

이혜정 "두 아이 둔 45세 子, 내 이혼 소식에 밤새 울어" (이혼할 결심)

기사입력 2024.01.26 13:53 / 기사수정 2024.01.26 13:53


.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이혼할 결심' 이혜정이 가상 이혼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을 털어놨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에서는 가상 이혼 후 새로운 일상을 맞이하는 이혜정 고민환의 모습과 두 사람의 속내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고민환은 병원에서 오전 진료를 마친 뒤, 두 번째 이혼 먹방을 선보였다. 이혼 전에는 이혜정이 보내주던 특급 도시락으로 편하게 점심을 먹었지만, 이혼 후 그는 병원 휴게실 냉장고 털이를 한 뒤 김칫국물에 식빵을 찍어먹는 괴식으로 스튜디오 출연진에게 충격을 안겼던 터.

두 번째 식사에 나선 고민환은 이날도 자신의 취향을 반영한 식사를 했고, 급기야 쓰던 휴지를 주머니에 챙기는 모습으로 2차 충격을 유발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이혜정은 "(가상 이혼) 결정하면서 가장 크게 걱정한 게 밥이였는데, (잘 먹는 걸 보니) 이제 진짜 이혼해도 되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가상 이혼 후 이혜정은 강원도 양주에 사는 가족 같은 지인들을 찾아가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혜정은 "더 이상은 방법이 없고, 나도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 해서 (가상 이혼을) 결정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놀란 지인들은 눈물을 보였고, "자녀들의 반응은 어땠냐"라며 조심스레 물었다.

이혜정은 "딸은 직접 만나서 이야기했고 아들과는 전화 통화만 했는데, 다음 날 며느리가 내게 전화를 해서 '45세인 남편이 (부모이 이혼 소식에) 밤새 펑펑 울더라'고 말했다"며 눈시울을 훔쳤다.

이혜정의 속내 토로에 오윤아는 "저도 안 좋은 기억은 잊고 사는 편인데, 그래도 (이혼 후) 1년은 울고 살았다. 지인들에게 이혼 얘기를 할 때마다 계속 울었다"라며 깊은 공감을 보냈다.

이혜정-고민환 부부를 비롯해, 정대세-명서현, 류담-신유정의 가상 이혼 이후의 이야기는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한 번쯤 이혼할 결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N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