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3:08
연예

'경성크리처' 감독 "박서준♥한소희 멜로는 시즌2에서 계속"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1.10 15:5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경성크리처'의 제작진이 박서준과 한서희의 러브라인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의 정동윤 감독&강은경 작가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경성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로 박서준, 한소희, 수현, 김해숙, 조현철 등이 주연을 맡았다.

이날 강은경 작가는 태상(박서준 분)과 채옥의 러브라인에 대해 "멜로 신이 생각보다 많지는 않다. 절박한 상황에서 그 정도의 선남선녀가 만나서. 살아온 방식도 다르고 목적도 다른 두 남녀가 생존 앞에서 절박한 끌림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동지애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죽음을 직면했을 때 사랑한다는 표현을 가장 많이 한다고 하지 않나. 그렇기에 서로의 속을 처음으로 이야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어떤 남자에게 이끌리고 어떤 여자를 좋아하게 되는 순간은 기계적인 표현으로 설명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눈빛일 수 있고 말 한마디일 수도 있는데 그들 사이에 분명히 있었다고 생각하고 이야기를 발전시켰다"고 말했다.



정동윤 감독은 "이 멜로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가 고민을 많이 했다. 어려운 시기에서 피어난 두 사람의 인간적인 신뢰가 큰 바탕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태상과 채옥의 첫 만남은 단순하게 예쁘게 보이는 화학작용이라고 할 수 있다. 3~4부에는 태상에게 의뢰를 하는데 그걸 다 해내고 옹성병원에서 탈출하고 나서 방에서 서로 진심을 이야기하고 그런 과정에서 신뢰가 더 쌓였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태상은 겉보기에는 양아치 같을 수 있지만, 그런 인물이라면 다른 사람들이 따르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채옥도 처음에는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지만 일련의 사건을 겪어가면서 태상에 대해 깊이 알게 된 것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멜로는 끝나지 않은데 시즌1 엔딩에 태상이는 채옥이 죽은 줄 알고, 채옥은 눈을 뜨고 그 이후의 멜로는 시즌2에서 벌어지지 않을까 싶다. 그 부분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정 감독은 "시즌1은 인간의 탐욕, 본연의 모습을 다룬 것이라면 시즌2에는 태상과 채옥의 재회, 약간의 잔재에 포커싱을 맞췄다"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경성크리처'는 현재 넷플릭스 스트리밍 중이다. 

사진=넷플릭스, 글라인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