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0:08
연예

'최원영♥' 심이영 "혼수로 양푼냄비 샀다"…두 딸 공개 '깜찍' (백반기행)[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12.09 07:15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배우 심이영이 최원영을 향한 애정과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8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는 게스트로 심이영이 출연해 허영만과 강원도 홍천 밥상을 찾아 떠났다.

이날 심이영은 비빔밥과 함께 나온 양푼 그릇을 보며 반가워했다. 그는 "이 양푼 너무 오랜만이다. 라면 끓여 먹으면 맛있지 않냐. 그래서 결혼할 때 양은 냄비를 혼수로 가져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허영만이 아이들에게도 라면을 끓여주냐고 질문하자 "아이들도 라면을 좋아한다. 그래서 토요일 점심 한 끼는 라면 먹는 날이다"라며 자녀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허영만은 "일주일에 한 끼로는 부족할 거 같다. 밤에 몰래 끓여먹는 거 아니냐"고 이야기했다. 이어 방송에는 심이영이 직접 공개한 부부의 두 딸 모습이 공개 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결혼 10년차에 접어든 심이영은 '아직도 남편이 멋있냐'는 허영만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아직도 신랑이 커서 저 앞에서 걸어오면 멋있다, 듬직하다 이런 생각이 든다"고 미소지었다.

이에 허영만은 씁쓸함을 드러내며 "내가 집에서 이런 이야기 하면 꿈 깨라고 할 거다"라고 이야기하며 옆 테이블의 손님들에게 "아직도 남편이 멋있냐"고 물었다. 이에 손님은 "가족인데 생사만 확인하면 된다. 아침에 눈 뜨면 '아 살아있구나' 한다"고 답해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TV조선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