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05:56
연예

김지민 "♥김준호와 결혼 안 하면 끝"…사회적 유부녀 인정

기사입력 2023.12.05 19: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김준호와 공개열애 중인 김지민이 '사회적 유부녀' 별명에 대한 생각을 솔직히 밝힌다.

18일 첫 방송하는 TV조선 리얼 다큐예능 ‘조선의 사랑꾼’ 시즌2 측은 ‘NEW 사랑꾼즈’인 4MC 김국진X강수지X김지민X황보라와 ‘조선의 집주인’ 최성국의 설레는 첫 녹화 현장을 공개했다.

개그계 선배 김준호와 열애 중인 김지민은 이날 “저희가 한 3년 가까이 사귀면서 항간에는 ‘사회적 유부녀’라는 말이 돌더라”고 입을 열었다. 

강수지는 “2년이 아니고 3년이냐”며 연애 기간에 놀라움을 표했고 김지민은 “사랑꾼이라면 주량처럼 연애기간도 내려 말하는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김지민은 “결혼을 한다면 이 사람(김준호)이랑 할 것 같은데, 안 하면 전 끝이다. 할리우드 가야 한다"며 결혼에 대한 벼랑 끝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유부 월드’ 입성을 기대하게 하는 김지민이 ‘차세대 사랑꾼’으로 어떤 이야기를 꺼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4MC와 함께한 첫 녹화 현장은 바로 ‘원조 사랑꾼’ 최성국의 집이다.

현장에 함께한 최성국은 “우리 집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라며 4MC를 소파에 앉혔고 자신은 바닥에 앉아 ‘손님 대접’에 나섰다. 

최성국은 이어 제작진에게 ‘집열쇠’인 카드키를 선뜻 건네며 “내가 없을 때도 왔다갔다 하면서 알아서 해”라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낸다. 최성국의 집이 촬영 현장으로 쓰이게 된 이유 또한 밝혀질 예정이다.

‘조선의 사랑꾼’ 시즌2는 18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사진 = TV조선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