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01:43
연예

우영·영케이, '브이에스' 프로듀서 활약…흥겨운 심사 '눈길'

기사입력 2023.10.21 16:1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 2PM 우영과 DAY6(데이식스) Young K(영케이)가 Mnet 신규 서바이벌 프로그램 'VS'에서 따뜻하면서도 흥겨운 심사로 시청 욕구를 높였다.

우영과 Young K가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는 평범한 보컬(Vocal)들의 숨 막히는 결전(Showdown)의 의미를 담은 프로그램. 노래방에서 끼와 실력을 자랑하던 재야의 노래방 고수들을 발굴해 우승 상금을 두고 치열한 노래 배틀을 벌인다. 우영은 비투비(BTOB) 서은광, Young K는 멜로망스 김민석과 한 팀이 되어 숨어있던 실력자를 찾아내 그간 쌓아온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한다.

우영은 지난 20일 첫 방송에 앞서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최대한 어떻게 이 자리에 섰고 어떤 무대를 보여주고 싶은지, 본인에게 음악은 무엇인지 등 많은 것을 물어보려고 했다. 공감을 일으킬 수 있는 무대인지를 많이 봤다"고 심사 스타일을 전했다. 다수의 경연 프로그램 심사위원으로서 활약한 바, 새롭게 임하는 'VS'만의 특징으로는 "참가자분들이 정말 음악을 사랑한다는 것이 느껴진다. 마이크를 잡고 있는 손 떨림이 진실되게 다가오고, '제 노래를 한 번 들어봐 달라'는 마음으로 나오신 분들이 많다"며 순수함, 진정성을 꼽았다. 덧붙여 "숨어있는 실력자를 찾아내 그분들을 위한 무대를 꾸미고 좋은 보컬을 소개해 드리는 역할을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Young K는 "첫 고정 프로그램이다 보니 긴장도 많이 되고 떨린다. 저에게도 기회이자 도전인 만큼 참가자분들과 함께 설레는 마음으로 임하며 매 촬영 더 발전하겠다 다짐한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심사에 중점을 두는 부분에 대해서는 "얼마나 마음을 울리는지도 중요하지만 함께 가면 얼마나 좋을지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많이 배우고 있다. 참가자분들을 보면서 '나는 얼마나 음악을 사랑하는지, 음악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를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자세를 전해 진정성 있는 심사를 기대케 했다.



시청자들의 관심 속 20일 밤 'VS' 첫 회가 방영됐다. 본격적인 심사 전 우영은 "훨씬 범위가 넓은 시야로 훌륭한 가수가 탄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열의를 비췄고, Young K는 "우리 팀이 잘 되면 당연히 좋지만, 무엇보다 함께하는 시간이 계속 되뇌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며 즐거운 추억을 쌓을 것을 다짐했다. 이어 예선 1차 미션 '예약 VS 취소'가 시작됐고, 프로듀서들은 참가자의 노래를 듣고 합격과 탈락을 의미하는 '예약', '취소'를 선택하고 1차 합격자를 가려냈다.

생애 첫 심사에 나선 Young K는 오히려 참가자들에게 "잘 부탁드린다, 영광이다"라는 긴장 가득 인사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따뜻한 미소를 띠고 참가자들의 무대를 감상하면서도 소신껏 예약, 취소를 선택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운명이 나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지만 참가자들은 서로의 무대에 호응을 보냈고, '예약'을 받은 이에게는 박수를 보내며 진심으로 노래를 즐겼다. '노래방 숨은 초고수'라는 동료 프로듀서의 인정을 받은 우영 역시 흥을 참지 않고 참가자들과 호흡했다. "경계하는 게 아니라 서로 합을 맞추는 것처럼 응원을 해 주는 게 감탄스러웠다"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취소를 준 참가자들에게도 "음악을 대하는 자세가 너무 좋다"고 칭찬하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JYP를 대표하는 남성 그룹 2PM과 DAY6의 멤버로서는 물론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우영과 Young K가 'VS'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보낼 진심 어린 심사와 조언, 노래로 하나 될 열띤 응원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우영과 Young K가 출연하는 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40분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영된다.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