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8:03
스포츠

'연장승' 염경엽 감독 "승리조가 제 역할 잘하면서 역전승 발판 만들었다"

기사입력 2023.08.19 00:53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SSG 랜더스와의 1~2위 맞대결에서 짜릿한 연장승을 거뒀다.

염경엽 감독이 이끄는 LG는 1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2회 끝 8-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즌 전적 63승2무37패를 만들고 4연패에 빠진 SSG(55승1무45패)와의 경기차를 8경기까지 벌렸다.

4탈삼진 4실점으로 쾌투했고, 이어 올라온 함덕주~고우석~유영찬~백승현~김진성이 1이닝 씩 무실점으로 막고 팀 승리를 완성했다. 백승현이 데뷔 첫 승리투수.

장단 15안타가 터진 타선에서는 오스틴 딘이 3안타를 쳤고, 문보경과 정주현, 박해민, 박동원, 김민성까지 고르게 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만들었다.

경기 후 염경엽 감독은 "최원태가 선발로서 7이닝을 던져주면서 연장까지 운영할 수 있는 계획이 설 수 있었고, 승리조들이 긴 이닝 자기 역할을 잘해주며 역전승의 발판을 만들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7회 박해민과 박동원, 오스틴의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동점을 만들며 전체적인 경기의 흐름이 바뀌었다. 12회 가장 중요한 상황에서 문보경이 결정적인 홈런을 치며 연속 홈런이 나올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었고, 정주현과 김민성의 연속 홈런으로 승리를 확정 지을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염 감독은 끝으로 "백승현의 프로 첫 승을 축하하고, 0-4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하 지않고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며 "오늘도 원정에서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신 팬들 덕분에 역전승을 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