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2:24
연예

김태리·문소리, 모녀로 재회…'정년이' 캐스팅 라인업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3.08.10 09:34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김태리, 신예은, 라미란, 문소리가 새 드라마 '정년이'에 출연한다.

오는 2024년 방영 예정인 드라마 ‘정년이’는 1950년대 한국전쟁 직후, 소리 하나만큼은 타고난 소녀 ‘정년’의 여성국극단 입성과 성장기를 그리는 드라마.

신선한 소재와 뛰어난 작품성으로 인기리에 완결된 동명의 네이버웹툰 ‘정년이’를 원작으로 한다. 또한 김태리, 신예은, 라미란이 캐스팅됐으며 문소리 특별출연까지 확정돼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정년이'에서 김태리가 국극배우가 되기 위해 혈혈단신 목포에서 상경한 판소리 천재 소녀 윤정년 역으로 분해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일 예정이다.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 그의 연기에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예은은 노래, 춤, 연기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탄탄한 실력에 집안 배경까지 갖춘 자타공인 성골 중의 성골 허영서 역으로 분해 정년과의 불꽃 튀는 라이벌 케미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라미란은 서늘한 카리스마와 대쪽 같은 성격을 소유한 매란국극단 단장 강소복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문소리가 특별출연, 천재 소리꾼이었던 과거를 묻어둔 채 홀로 자식을 키워낸 정년의 엄마 서용례로 분한다. 앞서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모녀(母女)로 만났던 문소리, 김태리는 '정년이'에서 재회한다.

제작은 스튜디오N과 매니지먼트mmm, 앤피오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맡는다. 제작사 스튜디오N은 '스위트홈', '유미의 세포들' 등 웹툰 IP 기반 영상화를 비롯해 '그 해 우리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등 개성 넘치는 오리지널 작품으로 제작 라인업을 꾸준히 늘려 나가고 있다. 최근 인기를 끈 ‘사냥개들’과 ‘이번 생도 잘 부탁해’도 스튜디오N이 제작했다.

매니지먼트mmm은 드라마 '정년이'로 본격 드라마 제작에 나선다.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옷소매 붉은 끝동’, ‘기상청 사람들 : 사내연애 잔혹사 편’, ‘킹더랜드’ 등 탄탄한 제작 라인업을 선보였고, 올 하반기 기대작 넷플릭스 시리즈 ‘너의 시간 속으로’의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한편, ‘정년이’는 오는 9월 촬영을 시작해, 2024년에 방영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