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9-23 01:13
연예

"무단 녹음, 엄격한 판단 요청"…교총, 주호민 특수교사 고발 건 탄원서 제출

기사입력 2023.08.01 14:3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웹툰 작가 주호민의 특수 교사 고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탄원서를 제출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주호민 작가의 특수교사 대상 아동학대 고소 건에 대해 1일 수원지방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하고 선처를 요청했다. 

교총 여난실 부회장(서울 영동중 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수원지법을 방문해 정성국 교총 회장을 탄원인으로 한 탄원서를 직접 전달했다.

교총은 탄원서를 통해 "경기 A초 특수교사가 학생 지도 과정에서 한 교육적 행위가 아동학대로 신고 돼 재판중인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며 "전국의 교육자와 특수교사들은 내 일처럼 아파하며 그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특히 이번 사건은 20년 넘게 특수교육에 헌신한 교사가 여학생에게 성희롱 문제행동을 한 남학생을 적극 지도해 바로잡으려는 교육적 목적에서 비롯된 것임에도 아동학대 신고를 당한 사례여서 더욱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고소 건은 학부모가 교사와 다른 학생 모르게 교실 수업 내용이나 대화 내용을 무단 녹음해 신고한 사안"이라며 "그럼에도 녹취 내용이 증거자료로 채택된다면 학교 현장은 통신비밀보호법 상 대화 비밀의 보호, 대화 비밀 침해금지 조항에도 불구하고 무단 녹음(녹취)이 합법적으로 용인되는 게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교총은 재판부에 "녹취 내용의 일부 표현이나 내용만이 아니라 국가와 국민으로부터 교육을 수임받은 특수교사가 학생의 잘못된 언행을 바로잡으려는 교육적 목적에서 비롯된 행위였는지를 포괄적으로 살펴 선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교사나 학생 모르게 교실 내 무단 녹음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한 사법적 판단을 요청한다"면서 "무단 녹음이 인정되는 선례가 돼 녹취자료의 오남용이 증가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교총은 "몰래 녹음이 허용되는 교실이라면 앞으로 교사는 물론 학생까지 모든 행동을 감시당하고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져 학생, 학부모, 교원 간 신뢰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50만 교육자 모두가 교육 현장에서 자긍심을 갖고 교육 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한편, 주호민은 발달장애 아들을 가르치던 특수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주호민의 가족은 아들이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려 분리 조치당하자 가방에 녹음기를 넣어 등 시켰고 녹음된 내용을 증거 삼았다.

A씨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으며, 해당 사건으로 직위가 해제되었으나 오늘(1일) 복직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