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20:51
연예

임지연, '더 글로리' 빌런 고충…"오만가지 고데기 보내와"

기사입력 2023.01.25 14:56 / 기사수정 2023.01.25 15:23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 박연진을 연기한 고충을 토로했다. 

25일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 채널에는 '임지연 배우의 24시간을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임지연은 "오늘은 화보 촬영이 있어서 가고 있다. 보통 빈속으로 오는 경우가 많아서 차를 타면 젤리나 과자 같은 주전부리를 입에 넣고 대본을 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지연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 속 박연진의 찰진 딕션에 대해 "딕션 얘기를 많이 해주시는데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기상캐스터다 보니까 기본적으로 딕션이 좋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기상캐스터 신을 몰아 찍다 보니 완벽하게 준비해야 했다. 그래서 몇 개월 동안 계속 중얼중얼하면서 다녔다. 딕션 연습은 대본을 많이 보고, 읽어봐야 한다"며 직접 시범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임지연은 현재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을 촬영 중이라며 "박연진과 정 반대 느낌의 역할이다. 새롭기도 하고 어려워서 작품 생각밖에 없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임지연은 화보 촬영을 준비하면서 "자꾸 사람들이 오만가지 고데기 사진을 보내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내 친구들이 단톡방에 고데기 사진을 찍어서 보낸다. '지연아, 연락이 안 된다', '지금 고데기 들었다', '연진아' 이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스태프가 "사람들이 나쁜 역할 어울린다고 하더라. 너무 무섭다고 전해달라고 했다"고 하자 임지연은 "나 전 국민 기피 대상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임지연이 출연한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임지연은 극 중 문동은(송혜교 분)에게 학교폭력을 가하는 주동자 박연진 역을 맡아 소름끼치는 연기력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사진 =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