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7:05
연예

지연수 "6개월 간 투잡 뛰며 빚 청산… 건강 이상에 핏덩이 토하기도" 충격 고백 [종합]

기사입력 2023.01.18 23:08 / 기사수정 2023.01.18 23:08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방송인 지연수가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18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에는 '지연수 '죽기 살기로 살고 싶었어요' 샘해밍턴X정유미 대실하샘 10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지연수는 요즘 만나분 있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 현재는 재혼 생각이 전혀 없다. 저를 배제하고 아이만 봤을 때도 제가 만약에 경제적인 능력을 상실했을 때 혹시라도 제 아이가 눈치를 볼 수 있으니까 그게 싫다. 내가 힘들어도 회사 다니고 벌어서 아이한테 다 해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단호하게 답변했다.

또 "해가 지고 나서 아이가 저랑 떨어져 있는 시간을 만들고 싶지 않아 아예 밤에 약속을 잡지 않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주었다.



지연수는 악플에 대한 질문에 "주변에 말할 사람이 없으니 말하지 못하고 혼자 삭히는 경우가 많았고, '내가 잘못된 건가?'라는 자책을 많이 했다. 너무 무서워서 아무하고도 말을 섞을 수가 없었다. 벼랑 끝에 몰려서 떨어져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그때 진짜 죽기 살기로 살고 싶었다. 왜 저라고 할 말이 없었겠다. 정말 많이 삭혔다"고 솔직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자신의 사람이 확실히 누구인지를 알게 됐다는 지연수는 민수 근황에 대해 "너무 잘 지내고 있다. 너무 행복해한다. 민수가 '엄마 아기여서 감사해요'라고 말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빚에 대한 질문에는 "방송이랑 투잡을 했다. 방송을 하면서 회사에 다녔다. 쉬지 않았다. 그때 할 수없이 민수를 회사에 데려갔다. 그때는 만원도 안쓰고 악착같이 모아서 빚을 모두 해결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주었다. 지연수는 "내 아이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밥을 못 먹어도 피곤하지 않았다. 6개월 정도를 계속 그렇게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고 나서 건강에 문제가 왔다. 처음에는 가래가 올라오길래 핏덩이가 나왔다. 너무 놀라서 내가 잘못 봤나, 싶었다. 간호사 친구한테 물어보니 '암 검사 받아'라는 대답이 왔다. 근데 그때 아이 보험만 있고 제 보험은 없었다. 그래서 아직까지도 검사를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때 민수가 많이 울었다. 저한테 좀 쉬라고 말했다. 그때 민수가 혼자 볼일을 보고 닦을 수 없는 나이였는데 일을 보고 저를 깨울 수가 없어서 변기에 30분을 혼자 앉아있었다고 한다. '소리를 질러서라도 엄마를 깨우지' 했더니 '엄마 자라고요'라고 말했다"고 답하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지연수는 "빚 갚고 나서 민수하고만 같이 있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때 돈 버는 것 때문에 너무 바빠서 학습지를 시켜주거나 뭘 할 수가 없었다. 이후에 여행도 갔다 오고, 학습지도 같이 과목마다 같이 공부했다. 지금은 한글도 다 떼고, 책도 읽는다"고 전해 감동을 줬다. 

한편, 지연수는 지난해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 전남편인 가수 일라이와 출연해 큰 관심을 화제가 됐다. 일라이와의 재결합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지연수는 거짓 방송 논란, 부친 교수 사칭 의혹, 법적 공방 등 많은 논란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바 있다. 

사진 = 유튜브 '스튜디오 썸' 캡처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