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8 10:12
스포츠

경이로운 성적 남긴 안우진 "탈삼진 기록이 가장 만족스럽다" [오늘은 이명종 기자]

기사입력 2022.12.09 18:05 / 기사수정 2022.12.09 18:06



[오늘은 이명종 기자]는 키움 히어로즈의 막내 투수 이명종 선수가 일일기자로서 직접 취재하고 작성한 기사입니다. 좌충우돌하며 선수의 눈으로 선수를 바라본 내용을 전합니다.

(엑스포츠뉴스 삼성동, 이명종 객원기자) 골든글러브 투수 후보에 이름을 올린 안우진이 가장 만족하는 성적은 무엇일까.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이날 투수 부분 후보에 오른 안우진을 시상식 전 만날 수 있었다.

안우진은 모든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였다. 그는 2022시즌 30경기 등판하여 196이닝을 소화했고, 15승 8패 평균자책점 2.11 탈삼진 224개를 기록했다. 224탈삼진은 역대 국내선수 한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이다.

탈삼진 기록은 올해 안우진에게 가장 만족스러운 기록이기도 했다. 안우진은 "나는 탈삼진 기록이 가장 만족스럽고,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탈삼진왕을 달성한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성적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올 시즌 같이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성적은 내가 내고 싶다고 해서 내는건 아니다. 그 부분을 떠나서 팀 성적은 당연히 높이 올라가야 된다고 생각을 한다. 올해 많은 경험을 또 했으니 내년에는 더 높은 곳에서 마무리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올 시즌은 안우진에게 어떤 의미였을까. 그는 "우선 아프지 않겠다고 자기 자신에게 약속을 했는데, 그게 좀 잘 지켜진 것 같아서 만족스러웠다. 성적도 잘 따라와줬고 그래도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어서 그게 좋았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사진=삼성동, 박지영 기자

이명종 기자 imj0212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