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3:49
스포츠

‘갈 길 바쁜’ NC 악재, 양의지 담 증세로 출전 불투명

기사입력 2022.09.27 16:39



(엑스포츠뉴스 창원, 윤승재 기자) 갈 길 바쁜 NC 다이노스에 악재가 생겼다. 핵심 주전 포수 양의지가 담 증세로 출전이 힘들어진 것. 

NC는 27일 창원NC파크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주말 KIA와의 3연전에서 루징시리즈를 당한 뒤, KT 위즈와의 홈 경기에서 ‘5실책’으로 2연패 수렁에 빠진 NC는 분위기 전환과 5강 희망을 이어가는 데 있어 이번 키움전 승리가 절실해졌다. 

하지만 시작부터 상황이 좋지 않다. 포수 양의지가 부상으로 경기 출전이 힘들어졌다. 27일 경기를 앞두고 만난 강인권 NC 대행은 “양의지가 오늘 아침 기상 후 등에 담 증세를 호소했다. 경과를 지켜보고 대타나 경기 후반 투입을 고려할 예정이지만 출전이 힘들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재 NC는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져있어 양의지의 이탈은 뼈아프다. 이날 NC는 박민우(2루수)-손아섭(우익수)-박건우(중견수)-마티니(지명타자)-노진혁(3루수)-권희동(좌익수)-오영수(1루수)-박대온(포수)-김주원(유격수)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4번 중책은 외국인 타자 마티니가, 포수 마스크는 박대온이 쓴다. 

한편, NC는 27일 경기를 시작으로 고난의 7연전을 치러야 한다. 선수 시절에도 7연전을 치러본 적이 없다는 강 대행은 “선수들도 좀처럼 해보지 않았던 생소한 일정인데, 체력 안배가 중요한 것 같다. 일단 선발은 6명이서 나설 예정이다. 야수들의 타격감이 좋지 않은데 7연전을 앞두고 새롭게 준비했다. 한 번 상승세를 타면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