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06:46
연예

배우 김태형 "세 아들 살해한 아내…여전히 그 이유 몰라" (특종세상)[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9.23 07:1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세 아들을 잃은 김태형이 아내의 살해 이유를 여전히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중견배우 김태형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김태형은 10년 전인 2012년, 아내 A씨에 의해 아들 세 명을 잃었다. A씨가 세 아들을 모텔방에서 살해한 것. 이후 김태형은 아내와 이혼했다. 

여전히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는 김태형은 10년 전 아내의 모습을 회상했다. "좋은 엄마였다.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사치하는 것 없이, 아이들한테 정말 잘해줬다. 저는 또 아이들 막 클 때쯤이 제일 바빴을 시기였다. 주중에는 아빠 출근할 때는 자고 있고, 늦게 퇴근하면 자고 있고 그랬다. 그때 생활이 바빴으니까"라는 것. 

그러면서 "아이들을 대하는 게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내고 그건 제가 느꼈다. '변했다. 왜 저렇게 짜증을 부리지?' 싶었다"라는 말로 아내의 변화를 어느 정도 느꼈다고 밝혔다. 



아내와 세 아들은 아내의 문자 한 통 이후 갑작스럽게 사라졌다. 김태형은 "저한테는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 그러고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서 돌아오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후 김태형이 경찰에 신고했고, 일주일 후 경기도 한 모텔에서 발견이 된 것. 

김태형은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간 날부터 장례까지 10일 정도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진짜 술만 먹었다. 그 정도 되니까 내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안 하더라도 이틀만 더 먹으면 가겠더라. 그 정도 상태였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아내가 세 아들의 목숨을 앗아간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그는 "그건 지금도 모른다. 그걸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면서 "'생활비가 부족해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렇게 기사가 났는데 그건 제가 못 견디겠더라"는 말로 '생활고'가 그 이유는 아니라고 짚었다. 

이어 "제가 면회를 갔다. 저도 궁금하니까 그리고 너무 황당하니까. 근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면회 거절하면 만날 길이 없다. 그래서 편지를 썼다"면서 "지나고 생각해보면 그 사람도 어찌 보면 그게 무슨 그 사람 인생에 날벼락이냐. 본인이 직접적인 죄를 지었지만 용서하고 말고 그런 건 내 마음에서 떠난 지 오래다. 증오가, 그런 응어리가, 그런 분노가 떠났다. 제가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것밖에 없더라"고 말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